대전 미분양 주택 감소 추세… 지난달 599호

대전 미분양 주택 감소 추세… 지난달 599호

2018년 12월 1183호에서 올해 2월 599호로 뚝
"지역 개발호재 등 부동산 열풍 원인… 점차 감소할 듯"

  • 승인 2021-03-30 16:57
  • 신문게재 2021-03-31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전국 미분양
대전지역 미분양 주택 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1만 5786호로 전월(1만 7130호) 대비 7.8%(1,344호) 감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수도권은 1597호로 전월(1861호) 대비 14.2%(264호), 지방은 1만 4189호로 전월(1만 5269호) 대비 7.1%(1080호) 각각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준공 후 미분양은 1만 779호로 전월(1만 988호) 대비 1.9%(209호)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규모별로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584호로 전월(637호) 대비 8.3%(53호) 감소했고, 85㎡ 이하는 1만 5202호로 전월(1만 6493호) 대비 7.8%(1,291호) 감소했다.

대전지역은 미분양 주택 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다.

2018년 12월 미분양 주택 1183호에서 2019년도 동월 724호로 감소하기 시작, 지난달 미분양 주택이 599호까지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수도 올해 1월 451호에서 2월 419호로 전월 대비 7.1%로 줄었다.

부동산 업계에선 지역 부동산 열풍에 따라 미분양 주택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최근 지역 개발 호재 등으로 부동산 열풍이 불면서 미분양 주택 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호재에 대한 실제 개발이 이뤄진다면 미분양 주택 수는 더욱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