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4·7' 충청의 좌표…세종의사당·혁신도시 시즌2

'포스트 4·7' 충청의 좌표…세종의사당·혁신도시 시즌2

정진석 금주 국회법 발의 野 관망→리드 기류변화 기대
與 공공기관 지방이전 조기제시 '솔솔'…전력투구 시급
민주-국힘 당대표 원내대표 출사표 잇따를듯 힘모아야

  • 승인 2021-04-07 11:45
  • 수정 2021-04-07 16:21
  • 신문게재 2021-04-08 1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40704250005700_P4
4·7 재보궐선거 이후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충청 현안 관철을 위해 지역 민·관·정의 역량을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이번 선거가 끝나면 본격적인 대선정국으로 돌입하기 때문에 현안 관철을 위한 추진동력 확보와 이슈 파이팅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당권 또는 원내대표 선거에 도전하는 지역 여야 주자들에게도 힘을 실어 충청 정치력 확장을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재보선 이후 충청권에서 가장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이슈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다. 이번 주 중에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정 의원은 현재 국회 법제실과 이와 관련해 막판 조율 중인데 지금까지 발의된 법안보다 더욱 구체적인 내용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세종시 소재 부처 관할 상임위는 세종의사당으로 옮긴다'는 조문을 넣거나 상임위 외 국회 부속기관 중 세종행 대상 명기도 협의 중이다. 세종의사당의 구체적인 규모를 적시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보수야당 5선 중진인 정 의원의 국회법 개정안 발의는 세종의사당 설치에 여야가 힘을 모으는 중대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에서만 드라이브를 걸고 국민의힘은 관망하는 데 그치면서 추동력을 얻기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5선 중진으로 당 대표급 무게감을 가진 정 의원이 법안 발의 이후 당내 의원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여 대선정국 앞 보수 야권의 기류변화가 예상된다. 민주당이 4·7 재보선을 전후해 세종의사당 설치에 다소 좌고우면한 사이 이에 대한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을 각 지역으로 이전하는 '혁신도시 시즌2'가 조기 현실화를 위한 충청권의 노력도 시급하다.

당초 문재인 정부 임기 내 가시화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 이같은 전망은 정세균 총리가 지난해 말 광주 KBS와의 특별대담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에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고 답변한 것을 근거로 한 것이다.

하지만, 4·7 재보선을 전후해 수도권 집중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지속적인 문제 제기와 균형발전 요구가 분출하면서 여권 일각에서 '혁신도시 시즌2' 카드를 또 만지작거린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얼마 전 국회를 방문해 중도일보와 만나 사견임을 전제해 "올해 안에 공공기관 이전방안이 나올 수도 있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충청 혁신도시인 대전시와 충남도 충북도가 우량기관을 유치하기 위한 노력을 본격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조만간 치러질 여야 당내 선거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4·7재보선 이후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당대표 및 원내대표 선거전에 각각 돌입하는데 대선정국에서 당내 영향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자리다. 충청 정치력 증강과 지역 현안 관철을 위해 전력투구가 필요하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민주당 원내대표에는 3선 박완주 의원(천안을)이 뛰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은 정진석 의원과 4선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이 도전장을 던질 것으로 보이며 원내대표에는 4선 이명수 의원(아산갑)과 3선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이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