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4월 2주 '올랑올랑 새책'

  • 문화
  • 문화/출판

[카드뉴스] 4월 2주 '올랑올랑 새책'

추리소설부터 철학사까지 .
4월 9일~15일 새책 소개

  • 승인 2021-04-09 10:45
  • 수정 2021-04-30 14:43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표지만
슬라이드2
슬라이드3
슬라이드4
슬라이드5
슬라이드6
슬라이드7
▲파리의 대마초 여인

안네로르 케르 지음, 이상해 옮김│문학사상 刊│256쪽

형사사건 전문 변호사인 안네로르 케르가 변호사로서 사건들을 다루며 습득한 세세하고 다양한 정보를 추리소설에 담았다. 불법 노동자와 이민자 문제, 일자리, 노인부양, 인종·성 차별 등 현대 프랑스의 여러 사회 문제들을 보여준다.



▲근현대 프랑스철학의 뿌리들



황수영 지음│갈무리 刊 │448쪽

칸트이후 정형화된 서양 근대 철학사 이해를 프랑스 철학사를 통해 새롭게 해석한다. 데카르트, 로크, 디드로, 라베쏭, 베르그손 등의 사상가들이 씨름한 핵심질문을 통해 그들의 지적 노력이 시대적 배경과 어떻게 호흡했는지를 입체적으로 서술한다.



▲제왕의 스승 '장량'

위리 지음, 김영문 옮김│더봄 刊│372쪽

한나라 건국의 일등공신이자 책략의 대가인 장량의 일대기를 그리고 있다. '복수자'의 삶에서 '제왕의 스승'으로 성장해가는 장량의 변화과정, 인간으로서 행한 분투와 노력, 고통과 집착을 상세하고 묘사하고 있다.



▲클라라와 태양

가즈오 이시구로 지음, 홍한별 옮김│민음사 刊│448쪽

인간 소녀 조시와 그녀의 동반자가 된 인공지능 로봇 클라라가 그려내는 슬픔과 사랑, 헌신의 이야기. 인간이 아닌 존재인 클라라의 인간에 대한 한결같은 헌신을 통해 '인감됨'이란 무엇인지, 인간을 고유하게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를 고찰한다.



▲영원한 동맹이라는 역설:새로 읽는 한미관계사

김준형 지음│창비 刊│552쪽.

한·미 관계 150년 역사를 촘촘하게 살펴보는 동시에, 우리 대외 정책의 핵심 상수이자 견고한 신화로 자리잡은 한미 군사동맹의 과거와 현재를 점검한다. 전시작전통제권 반환, 사드배치, 미·중 전략경쟁, 남·북·미 대화 등 첨예한 이슈를 다루고 있다.



▲너하나만 보고 싶었다

나태주 지음│시와에세이 刊│168쪽.

풀꽃의 작가 나태주 시인의 신작 시집. 2020년 코로나 19기간에 쓰여진 시들을 담았다. 시를 통해 녹록치 않은 세상을 살아감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말고 용기를 말한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권도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
  2. 수술로 밤새운 의사에 전하는 손편지 "감사합니다"
  3. 2024년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4. 대전대 군사학과-명석고 군사전문가 양성 MOU
  5. 아침 정적을 깨운 부안 4.8 지진! 과거 대전에도 5.0지진이 있었다?
  1. 호국보훈! 위대한 헌신!!
  2. 김태흠 충남도지사, 스마트농업 해외 벤치마킹 직접 나선다
  3. 22대 국회 개원에 연구현장 기대감 커져 "일하는 국회, 출연연 기관장 원해"
  4. 콘서트 티켓 판매한다더니…돈만 받고 튄 상습 사기 20대 커플 검거
  5. ‘실전 같은 훈련’

헤드라인 뉴스


10대 ‘사이버도박’ 폭증에도… 대전 예방교육 예산은 뒷걸음

10대 ‘사이버도박’ 폭증에도… 대전 예방교육 예산은 뒷걸음

청소년 '사이버 도박' 문제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차원의 예방 강화가 시급하다. 일각선 학생 대상 예방 교육은 물론 학부모·교사들의 교육 확대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3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교육과정 연계 도박 예방교육 예산은 700만 원이다. 2023년 1000만 원으로 책정했던 예산이 올해 삭감됐다. 시교육청은 기존 생활지도 범주 안에서 청소년 도박 예방 교육을 진행했던 교육을 2023년부터 선제적 예방을 위해 예산을 따로 편성했다. 하지만 청소년 도박을 근절하기 위한 교육은 여전히 미약한 수준이다..

불확실한 금리에 변동성↑… 지역 상장사 여파 주목
불확실한 금리에 변동성↑… 지역 상장사 여파 주목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국내 경제 수장들이 금리 인하에 대한 신중론을 계속 유지하면서, 충청권 경제계의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고금리 기조가 길어질수록 내수부진이 확산할 수 있으며, 최근 위축하기 시작한 지역 상장사들의 주가 변동성이 더욱 커질 수 있어서다. 미 연준은 12일(현지시간) 기준 금리를 현재 수준(5.25~5.50%)으로 유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하고, 당분간 고금리 기조를 유지하겠단 의지를 밝혔다. 기준금리 동결의 이유는 이번에도 인플레이션 우려였다. 올해 말 금리 수준은 5.1%로 예측했으며, 연내 금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