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충청의 아들' 손흥민에 "亞 축구계 경사"

  • 정치/행정
  • 국회/정당

尹대통령 '충청의 아들' 손흥민에 "亞 축구계 경사"

亞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孫에 축전
"코로나19 속 희망메시지 WC 활약 기대"

  • 승인 2022-05-23 13:11
  • 수정 2022-05-23 14:1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KakaoTalk_20220523_001727980_08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 된 '충청의 아들' 손흥민에게 "개인의 영예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계 모두가 축하할 경사"라고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손흥민에 축전을 보내 "이번 수상은 시즌 내내 팀을 위해 끊임없이 헌신하고 노력한 손흥민 선수 열정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던 우리 국민들에게 손흥민 선수의 득점왕 수상은 더할 나위 없는 희망의 메시지"라며 "페널티 킥 골 없이 필드골로만 이룬 업적이기에 국민들이 느끼는 자부심은 더 크게 다가온다"며 엄지를 세웠다.

한국 축구 에이스 손흥민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윤 대통령은 "이번 득점왕 수상에 이어 11월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다시 한번 가슴 벅찬 설렘과 감동을 선사해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썼다.

이어 "대한민국 축구 꿈나무들에게 세계 최고 선수의 후배라는 자긍심을 심어준 손흥민 선수의 수상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앞의로의 활약에 대해 국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은 강원도 춘천 태생이지만 부친 손웅정씨는 충남 서산 인지면이 고향이다. 손씨 친형 2명이 서산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중학교 재학무렵 축구를 하기 위해 강원도 춘천으로 이주했으며 춘천고와 명지대를 졸업하고 울산현대와 성남일화에서 현역생활을 한 바 있다. 손씨가 중학교 때 강원도 춘천으로 옮겨갔고 손흥민을 이곳에서 낳았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이민성 감독, 팬들의 질책 승리로 선물할 수 있어 다행이다
  3.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4.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5.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