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영운로 가로환경 정비… 도시활력 증진 기대

  • 전국
  • 충북

청주시, 영운로 가로환경 정비… 도시활력 증진 기대

하수관 매립·전선 지중화사업도 진행

  • 승인 2023-09-20 11:21
  • 수정 2023-09-20 14:29
  • 신문게재 2023-09-21 16면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 임시청사.


청주시는 상당구 영운로의 가로 환경 정비에 나선다.

20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상당구 영운동 지역이 2019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추진되며 사업비 55억원(국비 16억원, 도비 3억원, 시비 22억원, 한국전력공사 8억원, 통신사업자 6억원)이 투입된다.

사업구간은 청주동부소방서부터 영운사거리까지 0.7km로 상업시설과 주거지역이 혼재해 환경개선이 필요한 지역이다.



또 기존에 하수도 악취로 인한 문제점을 하수관로 신설을 통해 해결하기로 했다.

공사는 2024년 8월 준공이 목표다.

전선과 통신선을 도로 아래에 묻는 지중화사업도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침체된 영운로의 인접상권 기능 제고 및 영운동 지역의 도시 활력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상당구 영운동 지역은 2019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도시재생을 위한 각종 사업 추진을 위해 해당 지역에 2024년까지 총사업비 228억원이 투입된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김종민·김낙철·박종복·김종명 국장 승진
  2. 대전세종중기청, 도안2지구 기관추천 특별공급
  3.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4. 이승찬 계룡장학재단 이사장, 소년체전 금메달 꿈나무들에게 장학금 전달
  5. 대전시, 여름철 취약계층 안전 대비 현장 점검
  1. 대전 특수영상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 모집
  2. 아산시, "쾌적하게 농사지으세요"
  3. (사)세계평화여성연합 천안시지부, 호국보훈의 달 맞아 천안마틴공원 환경정화 펼쳐
  4. '아산시 송악먄행복키움, 독거어르신 생신잔치 '도란도란DAY' 진행
  5. 아산시의회, 2024년 행정사무감사서 송곳질의 이어져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