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공동선언 충남본부 선언발표 10돌 회견 “MB정부, 대북정책 개선해야”

6·15공동선언 충남본부 선언발표 10돌 회견 “MB정부, 대북정책 개선해야”

  • 승인 2010-06-15 14:15
  • 신문게재 2010-06-16 15면
  • 천안=맹창호 기자천안=맹창호 기자
6·15공동선언 충남본부는 선언 10주년을 맞아 “이명박 정부가 6·15공동선언을 부정하면서 반통일 정책으로 한반도에 전쟁국면을 조성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남북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충남도당과 충남농민회, 충남민노총,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 등 지역 14개 시민, 사회, 정당은 15일 천안시청에서 '6·15공동선언발표 10돌 및 6·15 공동선언 지지이행을 위한 충남지역 615인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10년 전 6월15일은 55년 분단의 시대를 마감하고 통일시대를 개막한 역사적인 날”이라며 “그러나 이명박 정부는 집권 시작부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과 실천을 부정하면서 북을 적대시하고 대화보다는 대력을 우선해 끝내 엄중한 상황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6·2지방선거를 북풍선거로 악용하고 끝내는 전쟁국면을 조성했지만 국민은 반민주 실정을 준엄히 심판, 경고했다”며 “참패를 인정하고 대북안보리회부, 경제봉쇄 등의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천안=맹창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