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국회 막바지 뉴딜 3차재난지원금 '쟁점'

예산국회 막바지 뉴딜 3차재난지원금 '쟁점'

예산소위 감액 심사 완료
24일부터 증액심사 돌입

  • 승인 2020-11-26 09:04
  • 신문게재 2020-11-24 4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0112303310001300_P4
국회 예산결산특위가 막바지 증액 심사에 돌입한다.

감액심사 삭감액 안팎에서 세부사업별 예산을 증액하는 단계로, 국회 예산심사의 하이라이트인데 한국판 뉴딜 예산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이 쟁점이 떠오를 전망이다.

국회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가동한 예산소위는 23일 부처별 1차 감액심사를 모두 마친다. 지금까지 12개 상임위 소관 예산을 따져봤는데, 정부안 대비 약 8500억원 규모의 감액을 확정했다.

이날에는 정무위·여가위·운영위·문체위 등 4개 상임위 예산 1차 감액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계획대로 감액심사가 마무리된다면 예산소위는 일단 휴회에 들어간다.

이어 속도감 있는 심사를 위해 24일부터는 정성호 예결위원장·박홍근 여당 간사·추경호 여당 간사·정부 측이 참여한 협상을 통해 정밀 조정에 착수한다. 본격적인 여야의 '예산 전쟁'이 시작되는 것이다.

가장 큰 쟁점은 정부가 21조 3000억원 규모로 편성한 '한국판 뉴딜' 예산이다. 이에 대해 야당은 최소 50%를 감액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의 정책홍보예산, 일자리 예산에 대해서도 야당의 감액 시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칼질'로 여윳돈을 확보하면, 각 상임위에서 12조원 규모로 추가된 증액 예산 심사에 들어간다.

여기서는 3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뇌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국민의힘은 3차 재난지원금을 고려해 예산안을 수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추경호 의원은 "코로나19에 대응한 민생에 더 많은 예산을 잡아야 하고, 그에 걸맞은 감액이 선행돼야 한다"고 핏대를 세웠다. 박홍근 의원은 "여야 합의가 선행돼야 하는데, 3차 대유행 피해와 관련 예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봐야 한다"고 맞섰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재난지원금은) 국채 발행 등 설계를 해야 한다. 예산에 같이 넣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쪽지 예산', '밀실 심사'라는 비판을 받았던 '소(小) 소위'가 올해도 반복될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선 여야는 "올해는 다를 것"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과거에는 정식 의결을 통해 여야 간사들만 참여하는 심사 기구를 구성했지만, 올해는 예결위원장과 정부 측도 참여한다는 것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1.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세종시, 올해 하반기 5287세대 아파트 더 짓는다
  4.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