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로미오&줄리엣 '유성과 예랑' 애절한 춤사위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의 로미오&줄리엣 '유성과 예랑' 애절한 춤사위

오는 31일과 6월 1일 대전예당 아트홀에서 공연
한국인의 정서 담은 시립무용단의 글로컬 춤극
두 마을의 사소한 갈등으로 시작해 메시지 담겨

  • 승인 2024-05-24 11:37
  • 한은비 기자한은비 기자
KakaoTalk_20240524_095206437
23일 대전시립무용단은 정기공연을 앞두고 기자시연회를 통해 줄다리기로 갈등을 표현하고 있다. (사진=한은비 기자)
대전시립무용단의 제 75회 정기공연 '로미오 & 줄리엣Ⅱ-유성과 예랑'이 31일과 6월 1일 이틀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선보인다.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줄리엣을 대전시립무용단의 글로컬(Global+Local)춤극으로 재탄생한 한국인의 정서와 전통 예술적 요소를 합친 창작 무용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대전 도솔산 아래 조상 대대로 웃다리 풍물을 이어오던 두 가문으로 시작, 상모를 돌릴 때 오른발이 먼저라는 동쪽 마을·왼발이 먼저라는 서쪽 마을의 사소한 갈등으로 둘은 갈라진다.

두 집안에 대를 이을 후계자를 선정하기 위한 달 잔치에서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두 마을의 줄다리기로 막을 올린다.



극은 사소한 갈등으로 시작한 엇갈린 마을에서 꽃피는 유성과 예랑의 애절한 사랑과 두 마을의 갈등, 대립, 화합을 이야기로 채워졌다.

더불어 다양한 갈등으로 진영을 나눠 대립하고 심지어 전쟁까지 벌이는 이 세계의 슬픔을 어떻게 극복하고 치유해 평화 공존의 세계로 나아갈 것인가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김평호 예술감독의 안무, 임오섭의 대본, 노현식이 연출을 맡아 올해 더욱 짜임새 있는 구성과 안무로 관객을 맞이한다.

김임중·이지영 단원이 오는 31일 이현수·서예린 단원이 6월 1일 유성과 예랑 역을 맡아 애절한 사랑을 춤으로 표현한다. 국가 무형문화재 제 58호 줄타기 이수자 신재웅이 줄광대역으로 신명 나는 줄타기와 감칠맛 나는 연기로 극의 흐름을 전달하며 관객의 이해를 돕는다.

11.에필로그
지난해 로미오 & 줄리엣 - 유성과 예랑 에필로그 모습. (사진=대전시립무용단)
예매는 대전시립무용단, 대전예술의 전당,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초등학생 이상 입장할 수 있다.

김평호 예술감독은 "작은 의견 차이로 서로를 헐뜯기보단 서로가 다름을 인정하고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며 "올해는 더욱 견고해진 유성과 예랑으로 찾아뵙겠다. 대전의 브랜드 공연으로 손색없는 작품을 올리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한은비 기자 eunbi021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3.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2.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3.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4.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