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공장 짓는 머크사 "동반성장 통해 대전을 세계적 바이오허브로"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에 공장 짓는 머크사 "동반성장 통해 대전을 세계적 바이오허브로"

29일 대전 둔곡에서 머크사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 가져
이장우 시장 "국내 제약, 바이오산업 함께 이끌어 가자"

  • 승인 2024-05-29 16:34
  • 신문게재 2024-05-30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KakaoTalk_20240529_144408005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대표)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를 비롯해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Georg Wilfried Schmidt) 주한 독일대사 등 머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사진은 이상문 기자
대전에 바이오 원부자재 공장을 짓는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가 대전과의 동반 성장을 다짐했다.

단순한 생산시설이 아닌 대전 바이오산업의 중추적 거점 역할을 해 대전이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 바이오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대표)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를 비롯해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Georg Wilfried Schmidt) 주한 독일대사 등 머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KakaoTalk_20240529_153403400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대표)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를 비롯해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Georg Wilfried Schmidt) 주한 독일대사 등 머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했다.기공식 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은 이상문 기자
머크사의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바이오 공정에 사용되는 원부자재의 생산시설로,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내에 약 4만3000㎡ 규모로 건립된다. 2026년 말까지 준공하고 아시아태평양 전역의 제약 바이오 기업 및 바이오텍을 대상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공정 개발, 임상 단계와 제조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센터 건립을 위해 머크사는 총 4천300억 원(3억 유로)을 투자하였으며, 이는 지금까지 머크사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이를 통해 2028년 말까지 3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티아스 하인젤 머크사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대표는 "한국은 바이오의약품 개발 분야에서 뛰어난 수준의 연구, 제조 및 서비스를 수행하는 수많은 기관이 자리잡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머크는 한국이 아태지역에서 머크가 목표하는 미래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국가라고 확신했다"면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신설될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가 한국 및 아태 지역 전반의 생명과학 산업을 더욱 활성화하는 모멘텀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더불어 과학을 통해 삶과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제공하고자 하는 머크의 궁극적 목표를 실현 가능케 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또한 머크사 대표는 "머크는 카이스트와 같은 선도적 대학과의 R&D파트너십, 공정개발 및 기술지원을 통한 신생 바이오텍 육성, 그리고, 세계적인 수준의 한국 바이오텍 및 CDMO 기업들의 국내시장 생산 및 글러벌 진출까지 벨류체인 전반에 걸쳐 동반 성장을 이뤄나가겠다"며 대전 바이오산업의 앵커기업 역할을 자처했다.

KakaoTalk_20240529_153441634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대표)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를 비롯해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Georg Wilfried Schmidt) 주한 독일대사 등 머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은 이상문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은 명실상부한 '과학수도'다. 우수한 전문인력과 기업이 밀집해 있는 대전과 머크의 만남은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 바이오 허브의 시작"이라며 "대전시는 머크사의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 구축과 함께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을 이끌어갈 중추적 거점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머크사는 이번 기공식 이후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한국의 과학 연구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KakaoTalk_20240529_153503205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대표)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를 비롯해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Georg Wilfried Schmidt) 주한 독일대사 등 머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머크사 마티아스 하인젤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대표가 축하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은 이상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마존 아쿠아파크 당진점 오픈
  2. 대전시 공공기관 이전 탄력 받나
  3. 빗속에서 낭만 걷기! 대전달빛걷기대회 '내 모습 찾아보세요'
  4. 국회의 완전한 세종시 이전...22대 국회가 승부처?
  5. "갖가지 혐오 발언 견디며 이곳에"… 故 변희수 하사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1.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2. 의대 증원 지역인재전형 늘어난 충청권 비수도권서 홀로 '순유입'
  3. 아파도 쉬기 힘든 대전 학교 급식실 종사자들… 학비노조 "급식실 대체인력제 도입하라"
  4. 정명희미술관 활성화 위한 전문학예사 필요한데… 십 수년째 빈자리
  5. 성심당 온라인 쇼핑몰 개인정보 유출 시도 정황 포착

헤드라인 뉴스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6·25전쟁 중 대전전투에서 북한군에 붙잡혀 39개월간 포로 생활을 한 미군의 증언이 최근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발굴됐다. 대전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1950년 7월 20일, 6·25전쟁 발발 26일차 미군의 보문산 후퇴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사료가 되고 있다. 중도일보가 24일 미국 의회도서관을 통해 확인한 6·25전쟁 참전용사 미 육군 타게트 앨런(Taggett Allen·1931~2011) 중사의 회고록 영상을 보면 1950년 7월 갑천 방어선에서 밀려 후퇴한 미군은 보문산에서도 예상치 못한 기습을 당했던 정황이 담..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사상 최대치인 6900억 달러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함께 컴퓨터,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IT 품목과 자동차, 선박 등이 하반기에도 전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4일 '2024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9.1% 증가한 69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연간 수출 목표인 7000억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한 수입은 1.0%..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나성동의 빛바랜 나과장 조형물 그리고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 담배 꽁초와 쓰레기, 침하한 보도블록과 방치된 태양광 옥외 벤치.'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이 중심 상업지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면에 이 같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그 안의 먹자골목은 세종시 상권 안에서 평일과 주말 사이 가장 불야성을 이루는 지역으로 꼽힌다.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원이 6월 21일 폐막한 제89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나성동 먹자골목의 정비와 연계한 어반아트리움 등 집합 상가 재구조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올 들어 도시상징..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