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첫 '국제 사진 축제' 올 가을 대전서 열린다

  • 문화

충청권 첫 '국제 사진 축제' 올 가을 대전서 열린다

11월 13일부터 24일까지 대흥동 등 원도심 갤러리에서
충청권 알리고자 지역 원로 작가 선정 사진전도 함께

  • 승인 2024-05-30 16:33
  • 신문게재 2024-05-31 6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06 대전국제사진축제 CI
대전국제사진축제 CI.
올해 가을 대전에서 충청권 최초로 '국제사진축제'가 열린다.

30일 대전국제사진축제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9일 발족식을 열고, 국제급 사진전인 '대전국제사진축제' 개최를 알렸다.

조직위원장에 전재홍(전 중부대 사진학과 겸임교수), 수석 부위원장에 박동일(목요언론인회 회장), 부위원장에 오세철(배재대 광고사진영상학과 교수), 문진우(경성대 외래교수)가 선출, 위촉됐다.

고문에는 성낙원(한국예총 대전지회장), 강위원(경일대 사진학과 명예교수), 양종훈(상명대 사진학과 교수)이 이름을 올렸다.



위촉식에는 전국의 전, 현직 사진 관련학과 교수들과 시각, 이미지전공 교수들이 대거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홍보를 위해 영상미디어 출신 저널리스트도 참여했다.

올해부터 열리게 된 국제급 사진축제는 충청권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의미 있는 문화예술 축제이다. 전국의 사례로 볼 때 10여년 전부터 지자체나 광역단체에서 이미 크고 작은 국제적인 사진행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11월 13일부터 24일까지 12일간 열리는 '대전국제사진축제'는 '대전예술가의 집'과 대흥동을 비롯한 원도심 9개의 갤러리에서 분산 개최된다. 한국, 일본, 중국, 유럽과 미국 작가 30여 명이 참가한다.

특히, 충청권에서 처음 국제 사진전이 열리는 만큼 지역을 알리고자 대표 원로작가를 선정해 사진전을 꾸밀 예정이다.

'기록과 표현'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대전국제사진축제는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의미있는 테마를 선정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전 국제 사진 축제' 사단 법인을 설립하고, 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전재홍 대전국제사진축제 조직위원장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국제 사진축제가 충청권에 생겼다는 게 의미가 크다"라며 "대전을 넘어 충청권이 문화도시로 도약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wldbs120611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한남대 글로벌 창업 연합대학, 교육 선도모델로"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3.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4.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