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사는 국가유공자 많지만… 안부 확인·생활 복지 지원은 태부족

  • 사회/교육
  • 사건/사고

홀로 사는 국가유공자 많지만… 안부 확인·생활 복지 지원은 태부족

대전지방보훈청 소관 지역 65세 이상 독거 국가유공자 4495명
기사 지원 확대, 정기적인 안부 확인 시스템 구축 등 특화 지원 필요

  • 승인 2024-06-04 18:08
  • 수정 2024-06-04 18:24
  • 신문게재 2024-06-05 1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clip2024060418082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령 국가유공자 중 배우자를 잃고 홀로 사는 독거 가구가 많지만, 이들을 위한 지원책은 태부족한 실정이다.

가사 지원 확대와 정기적인 안부 확인 등 독거 국가유공자에 대한 체계적인 특화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4일 대전지방보훈청에 따르면, 올해 기준 대전, 충남 전 지역 국가유공자는 총 5만 7688명이다.

이중 대전지방보훈청 소관 지역인 대전, 금산, 논산, 부여, 계룡에 사는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2만 3134명 중 독거 가구는 총 4495명이다. 여기서 75~84세는 1639명, 85세 이상 독거 유공자는 1219명으로 집계됐다. 독거 가구 국가유공자 중 취약계층은 661명, 고독사 위험군은 552명으로 나타났다.



국가유공자 고령화에 따라 독거가구도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지역의 혼자 사는 고령 국가유공자들을 위한 생활 지원 사업은 전무한 수준이다.

지방보훈청과 지자체의 대부분 복지 사업이 전체 국가유공자, 일반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수요가 많다 보니, 가사·간호에 있어 독거 국가유공자가 도움이 필요할 때 제때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대전지방보훈청에서 국가유공자의 집안일, 간호 등을 지원하는 '재가복지서비스' 경우, 1인 가구뿐 아니라 2인 가구 등 생계가 어려운 국가 유공자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데, 이마저도 올해 지원 대상 인원은 300명에 불과하다.

서비스를 지원하는 실무 인력은 20명 가량으로 한 명당 하루 세 집, 일주일에 15집을 방문한다. 지원 인력 여건상 기존 지원 대상 중에 티오가 나야 신규 지원을 할 수 있으며, 노인 가구가 많은 지역의 경우 대기시간이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나마 대전의 경우 시에서 독거가구 국가유공자를 지원하기 위해 재향 군인회를 통해 급식 지원을 하고 있다. 매년 생계가 어려운 국가유공자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2번 가정을 찾아 도시락을 지원하고 있지만, 대상 인원은 올해 60명뿐이다.

독거가구 국가유공자에 대한 정기적인 안부 확인 시스템도 부재한 실정이다. 지방보훈청에서 고독사 위험군 가구를 선정해 안부 전화를 하거나 후원 물품을 전달하고 있지만 정기적인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지역 고령 국가유공자들은 독거가구에 대한 특화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앞서 국가유공자 고독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계 곤란, 무연고 국가유공자 사망 시 국가의 장례 지원이 올해 2월 법제화돼 8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독거 국가유공자들의 살아생전부터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보훈청과 서울시에서는 국가유공자 고독사를 막기 위해 AI를 통해 독거 국가유공자의 안부를 확인하는 'AI 보훈 올케어' 사업을 도입해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오인구 6.25참전유공자회 유성구지회장(94)은 "1년 전에 배우자가 세상을 떠나 혼자 살고 있는데, 일주일에 두 번 오는 재가 복지 서비스도 부족함을 느끼고 있다"며 "죽으면 2~3일 후에나 주변 사람들이 알게 될 거 같은 불안감도 있다. 현재 유성구지회는 지회 차원에서 회원들에게 안부 확인 전화를 하고 있는데, 주기적으로 안부 인사를 받는 것만으로도 생활하는데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