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제4차 산업혁명시대, 산림복지 미래를 말하다

[기고] 제4차 산업혁명시대, 산림복지 미래를 말하다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 승인 2018-12-30 16:48
  • 신문게재 2018-12-31 11면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윤영균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세계경제포럼 창립자이자 회장인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은 2016년 1월 제46회 다보스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의 이해'라는 주제로 강연한 바 있다. 불과 2년 만에 기술혁명을 통한 산업혁명은 우리의 삶과 생활 속에 깊이 스며들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기술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모바일 등이다. 이미 공공, 의료, 유통, 언론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어 우리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고 있음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이렇듯 산림을 기반으로 하는 산림복지서비스도 예외는 아니다. 소득과 여가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산림복지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복잡하고 다양화되고 있지만, 아직 신산업과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

그동안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숲의 치유인자를 활용하여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안정을 위해 적절한 운동과 생활습관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직 건강증진 효과를 입증하거나 개인별 맞춤형 건강관리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핵심 기술과 산림복지를 연계한 서비스 개발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빅데이터 기반의 산림복지서비스 연결을 통해 국민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고, 눈높이에 맞는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 시스템을 마련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다.

따라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사물인터넷 장비를 활용해 신체정보(체지방, 운동량, 맥박 등), 심리정보(온라인 설문조사), 환경정보(피톤치드, 숲길거리, 수종, 난이도 등)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구축 및 분석으로 산림치유 효과 정밀 분석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데이터 추출(데이터 모델링), 전문가 지식, 산림치유프로그램 유형 등 다양한 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인공지능 기계학습 방식을 통해 개인별 맞춤형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자동으로 추천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민의 일상생활 속에서 건강관리를 통한 잠재적인 의료비용 감축 효과와 삶의 질 향상, 그리고 이용자별 성별·장애·연령 등에 따라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산림복지서비스는 4차 산업혁명의 기술을 활용한다면 국민에게 보다 최적의 산림복지 혜택과 선택의 기회가 높아질 것이다. 아울러 산림복지치유프로그램 추천시스템을 통해서 산림복지 분야 민간기업과의 협업으로 일자리 활성화 및 고용창출의 경제적 효과까지 기대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