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하도급 비율 여전히 '저조'

대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하도급 비율 여전히 '저조'

공정률 70% 넘겼지만 하도급 비율은 여전히 40%대
市 "지역 하도급률 높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

  • 승인 2021-03-02 17:21
  • 신문게재 2021-03-03 1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대전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대전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을 추진 중인 신세계가 지역 상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해당 공사에 대한 지역 건설업체 참여비율이 여전히 저조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2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올해 8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사이언스콤플렉스는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내 부지에 모두 6300억 원을 들여 지하 5층, 지상 43층(연면적 28만여㎡) 규모로 조성된다. 현재 공정률은 70% 정도다.

신세계는 해당 공사와 관련해 지난 2015년 1월 시와 지역 건설업 상생과 관련된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건립공사에서 공동도급은 55%, 신세계 직영 공사 45% 중 30%를 대전지역 건설업체로 활용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신세계가 활용한 지역 하도급업체는 약속 수준에 한참 못 미치고 있다. '대전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조례'에 따라 하도급 발주 금액의 지역업체 참여 비율 65%가 권장사항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의 하도급비율은 45~50%에 불과하다.

남은 공정률을 고려했을 때 권장사항인 65%를 채우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지역 건설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시공능력에 대한 한계점 등으로 권장사항을 채우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으나 지난해부터 40%대의 하도급비율을 유지하고 있어 지역 상생과 관련된 비난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지역 상생을 약속한 뒤 대전에서 가장 의미있는 땅 위에 거대한 쇼핑몰을 세우면서 지역건설, 경제 활성화에 대한 약속은 뒷전인 듯하다"며 "건설이 아닌 다른 분야의 협력업체 선정에서도 지역업체가 아닌 서울업체를 고려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 건설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세계가 기존의 약속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신세계가 권장사항인 65%를 채우진 못했지만 지역건설업 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듯하다"며 "발주예정 공정에 대전지역 건설업체 하도급이 수주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