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에 차출되는 지역 정치인들 불만 고조

4·7 재보선에 차출되는 지역 정치인들 불만 고조

'당대표 포상' 내건 실효성 없는 '연고자 찾기' 캠페인
서울·부산 동원 선거유세… 방역위반·사비갹출 논란

  • 승인 2021-04-04 16:26
  • 신문게재 2021-04-05 4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404093709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남대문 시장과 상암DMC에서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운동에 차출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역 정치인들의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다.

실효성 없는 '서울·부산 연고자 찾기' 캠페인부터 서울과 부산으로 가는 '지방의원 동원 선거운동'에 방역지침 위반 불안과 사비 갹출 논란까지 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재보선 내내 당원을 대상으로 서울과 부산에 연고를 두고 있는 지인의 연락처를 적어내는 '연고자 찾기' 선거운동 캠페인에 사활을 걸고 있다. 우수한 실적을 내는 지역 정치인에게 '당 대표 포상'까지 내걸었을 정도다. 대전에서도 지방의원들이 서울이나 부산에 사는 지인과 지인의 지인까지 동원해 이름과 연락처를 적어 제출하고, 중앙당은 해당 정보를 선거운동에 활용한다.

하지만 대부분이 당사자에게 연락처 공유를 알리지도 않고 개인정보를 전달한 경우로, 개인정보 보호법과 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는 점과 실제 연고자로 확인도 되지 않은 이들을 적어 낸 이들이 포상 대상자라는 소문이 돌며 실효성 없는 선거운동에 불만이 쌓여가고 있다.

민주당원인 대전의 모 정치인은 "대전에서 수천 여명가량 제출한 이도 있다고 하지만, 당사자들에게 연락처 공유 여부도 확인 안 하고 명단을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러 문제가 될 소지가 있었지만, 당에선 오히려 전화번호가 아닌 주소지까지 적어 제출하라는 기준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연고자 찾기 선거운동부터 시작한 내부 불만은 주말마다 서울·부산 동원 선거운동을 통해 가중되고 있는 모습이다. 광역·기초의원들이 단체로 이동해 선거가 치러지는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 선거 유세를 하게 하는데, 사비를 털어가며 반강제적으로 동원되고 있다는 게 내부의 얘기다.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지침을 어기지 않기 위해 최대 3~4명이 자차나 기차로 서울과 부산을 오가고 있지만, 정해진 구역에서 선거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타지에서 그룹 간 연락을 통해 식사를 같이하는 등 방역지침까지도 위반했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대전의 모 광역·기초의원들이 함께 모여 식사하는 모습을 보고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이 인사차 찾았다가 "이건 좀 아니지 않느냐"며 급히 그 장소를 떠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중구의 경우 황운하 국회의원이 코로나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3일과 4일 부산 현장 동원 유세가 취소돼 내부에선 다행이라는 목소리까지도 나온다.

모 지방의원은 "전체적으로 민주당의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서울과 부산으로 다녀오고 개인 돈도 내고 하다 보니 불만이 쌓이지 않을 수 없다"며 "좋지 않은 분위기와 방역 지침 위반 소지가 있는 상황에서 (황운하) 의원이 오히려 자가격리된 게 다행이라는 생각까지 든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1.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