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중에 드라이브 즐긴 50대 벌금형

자가격리 중에 드라이브 즐긴 50대 벌금형

대전지법, 300만원 선고

  • 승인 2021-04-05 15:18
  • 수정 2021-05-02 10:49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대전지법 전경
대전지법 전경
코로나19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드라이브를 즐긴 5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5단독 박준범 판사는 최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기소된 A(53)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4일 당진시 확진자와 접촉해 보건당국으로부터 2주간 자가격리를 고지받았다. 그럼에도 3일 후 새벽 아내와 차를 타고 천안으로 드라이브를 나갔다.

박 판사는 "이 사건 범행은 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전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국가적, 국민적 노력을 도외시한 것으로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판시했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