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60년 행정고시 역사속으로… '5급 공채시험'으로 명칭변경

내년 30% 민간전문가 선발 행안부, 공무원 채용 대수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0-08-12 18:52 | 신문게재 2010-08-13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행정고시로 불리는 시험을 통해서만 선발하던 5급 공무원에 특정 분야의 전문가들을 시험없이 채용하는 방식이 내년부터 도입된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무원 채용제도 선진화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5급 전문가 채용시험'을 도입해 민간 전문가 100명을 선발한다. 행안부는 각종 자격증이나 학위를 취득하고 연구·근무 경력을 쌓은 민간 전문가들 중에 자원봉사 활동, 연구·저술 실적, 특허 출원 실적 등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사람을 우선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험준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필기시험 없이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서만 선발한다.

내년 선발 규모는 5급 신규채용의 30% 정도에 불과하지만 단계적으로 50%까지 채용비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행안부는 밝혔다. 결과적으로 고시로 뽑는 인원과 민간 전문가 선발 인원을 똑같은 비율로 채용하겠다는 것이다. 행안부는 그러나 현재 고시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고려해 4~5년 정도 경과기간을 둔다고 했지만 당장 내년부터 행정고시 선발 인원이 30명 가량 줄어들 전망이어서 고시 준비생들의 혼란이 예상된다. 권위적 의미가 강한 '고시'라는 명칭을 폐지하고, '5급 공채'라는 용어로 통일하기로 했다.

오는 2012년부터 시행예정인 '외교관 선발시험'은 제2외국어 능동자, 지역별 전문가 등 다양한 경력의 소유자를 적극 채용한다. 특히 특수 외국어 사용지역에는 현지 전문분야 학위 소지자나 현지어 능통자를 재외공관에서 직접 채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일부 부처에서 실시되고 있는 과장급 개방형 직위를 내년부터는 모든 부처에서 5%까지 의무적으로 지정하고 2013년에는 10%까지 지정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의 추천과 견습 근무를 거쳐 7급으로 특별채용하는 '지역인재추천채용' 인원도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5급 공채 3차 면접시험에 탈락한 수험생에게는 다음해 1, 2차 시험을 면제해 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2012년부터는 5급 공채 1차 과목에서 사라진 '한국사' 시험을 '국사능력시험' 성적으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노컷뉴스>

포토뉴스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실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실시

  • 수소발전소 건립 반대 외치는 도안신도시 주민들 수소발전소 건립 반대 외치는 도안신도시 주민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