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 '불 나면 뒷북' 제구실 못하는 전담의용소방대

대원 78% 비상근… 대기인력 부족탓 신속출동 어려워 작년 화재현장 선착률 11.4% 그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4-05-19 17:50 | 신문게재 2014-05-20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화재 초기 대응력 확보를 목적으로 조직된 충남 도내 전담의용소방대 운영과 관련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담의용소방대 78%가량이 비상근이어서 화재 발생시 신속한 출동이 어려울 뿐만아니라 안전장구 또한 크게 부족해 제 역할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18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도내 의용소방대는 349곳(남성대 167, 여성대 128, 지역대 54)에 1만87명이 소속돼 있으며, 이중 104곳, 3013명이 전담의용소방대로 활동하고 있다.

전담의용소방대는 소방관이 없는 낙후지역에서 화재예방 활동과 함께 유사시 소방관이 도착하기 전까지 초기 화재진압 임무를 수행한다.

하지만 도내 전담의용소방대 중 78%는 비상근 운영 중으로 화재때 출동 대기 인력의 부족으로 화재 초기 대응력 확보라는 당초 운영 취지에 부합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는 의용소방대원 대부분이 평상시는 생계유지를 위해 생업에 종사하는 특성상 근무조 편성이 곤란하며, 3명씩 2교대로 근무조를 편성한다고 해도 월 685만9000원이 소요돼 열악한 지방재정으론 이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지난해 발생한 화재 2657건 중 전담의용소방대가 먼저 화재현장에 도착한 경우는 302건(11.4%)에 불과했다.

그러나 전담의용소방대가 화재 현장에 먼저 도착해 초동 대처를 한 경우 약 900억여원의 재산피해 경감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나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만이라도 상근 운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대원들의 안전과 직결된 안전장구도 방화복, 헬멧, 안전화, 장갑은 100.1%(315개)를 확보하고 있지만, 화재 현장에서 가장 중요한 공기호흡기 세트는 63.8%(199개) 밖에 확보하지 못해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태다.

이에 대해 도 소방본부는 우선 농·축산에 종사하는 대원(전체 대원의 37%)과 임금 근로 대원이 활동 가능한 동절기 취약시간대(오후 6시~11시) 중심으로 청사 대기조를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하절기의 경우 비상근을 원칙으로 하되 근무조 편성 대원은 5분 이내 출동가능 지역에서 대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순찰차 예방순찰에서 소방 펌프차 예방순찰로 방식을 전환해 유사시 즉시 출동 가능하도록 운영하고 전담의용소방대원의 교육·훈련을 강화한다는 설명이다.

홍성군에 거주하는 유모(34)씨는 “마을의 안전과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활동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의용소방대에 가입한 경우도 있다”며 “가입 기준을 좀 더 강화해 열심히 활동하는 사람들이 몇몇 소수인원 때문에 의욕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포=정성직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 `D-0에서 D-7` 'D-0에서 D-7'

  •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