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일상탈출 우리동호회

<마니아줌인>무술과 예술의 만남 … 다이내믹한 세상이 열린다

태권도·카포에라 등 전통 무술에 기반… 창단 10년간 수백차례 전국공연 개최 공중파·케이블 출연으로 마샬아츠 알려… 다이어트 도움돼 찾는 여성회원도 많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5-02-26 14:44 | 신문게재 2015-02-27 1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마니아 줌인]대전 마샬아츠팀 '어게인'

▲ 마샬아츠팀 어게인 공연팀 단체사진
▲ 마샬아츠팀 어게인 공연팀 단체사진

대전시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마샬아츠 퍼포먼스 팀 어게인(AGAIN)의 연습실은 팀원들과 수련생들의 열기로 추위를 느낄 여유가 없다. 공중에서 몸을 비틀면서 매트 위를 날아다니는 모습은 액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

어게인은 대전은 물론 전국적으로 우수한 기량을 자랑하는 팀이다. 지난 2006년 창단해 현재까지 수백차례의 공연은 물론 케이블과 공중파 출연을 통해 마샬아츠를 알리고 있다.

현란한 몸동작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보는 이들의 박수갈채를 받지만 이를 스포츠로 알고 있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마샬아츠(Martial Arts)의 기원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미국 종합무술대회에 출전한 참가자들이 저마다 창작한 기술과 품세를 공유하면서 시작되었다는 설이 가장 많다.

팀을 이끌고 있는 손영민 관장은 마샬아츠에 대해 “무술을 예술적으로 나타낸 신종 스포츠”라고 표현했다. 실제로 팀원들이 펼치는 동작들을 살펴보면 공중돌기, 덤블링, 사이드 킥, 토네이도 킥, 점프 스프릿 킥 등 눈에 익은 동작들이 자주 보인다. 태권도, 우슈, 가라데, 카포에라 등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었던 전통무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손 관장을 비롯해 팀원들 대부분은 태권도와 합기도 경력을 갖고 있다. 고등학생인 김세현(17)군은 합기도 수련을 하다 2년 전 마샬아츠의 현란한 동작에 매료돼 운동을 시작했다. 김 군은 “새롭고 창의적인 동작을 완성해가는 것이 마샬아츠의 매력”이라며 “열심히 운동해서 개인 체육관을 운영해보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견습팀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용승(25)씨는 대전액션스쿨 2기를 수료한 액션배우 지망생이다. 이 씨는 “연기를 위해 시작한 운동이 지금은 액션배우의 꿈을 키우게 됐다”며 “성룡이나 견자단처럼 액션과 연기에 정통한 배우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란하고 화려한 동작이 많아 일반인들이 접근하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점은 있다. 성장기에 있는 어린이나 청소년들이 액션에 매료돼 도전했다가 포기하거나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손 관장은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의욕만 앞서다 보면 부상이 따르기 마련”이라며 “초급과정부터 단계별로 착실히 교육을 받으면 부상의 위험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여성들에게도 '마샬아츠'의 문은 열려있다. 어게인에도 다수의 여성팀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동작이 크고 몸에 균형을 맞춘 운동을 하다 보니 다이어트는 자연스럽게 된다는 것이 여성 팀원들의 전언이다. 무용수나 치어리더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에서도 마샬아츠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마샬아츠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팀어게인(www.teamagain.co.kr)에서 일반인 수련과 트레이닝 과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