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자동차

KIETRA 전동 바이크 제조 중소기업의 울타리 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7-03-09 15:37 | 신문게재 2017-03-10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소기업 16곳과 전동 바이크 제품관리 서비스 협약식

전문가들 타킷 포인트 설정과 국내 도로교통법 현실 조언


KIETRA(한국IT기반환경융합기술연구조합 대표 정창훈)은 9일 인터시티호텔에서 전동바이크 제품관리 서비스 지원 협약식을 가졌다.

중소제조업을 위한 3D 혼합현실기반의 생산지원 및 제품관리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네트워킹 형성과 정보 공유의 장이었다.

이날 전동바이크 제조업체 16곳의 관계자 등 26명이 참여했고 KIETRA와 서비스 지원 협약을 맺었다.

’ KIETRA’는 산업부에 소속된 연구조합 육성법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중소기업의 제한된 연구역량을 최대화하기 위해 결성됐고 연구개발 및 기술공유를 중심으로 하는 연구개발 조직이다.

9일 KIETRA가 중소기업과 맺은 서비스 지원의 핵심은 세가지다.

가장 먼저 AS콜센터 구축 지원이다. 중소기업의 가장 큰 애로는 무엇보다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없다는 약점이 있다. KIETRA는 AS콜센터를 구축해 접수 및 처리 내역 관리 지원을 전담하는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취지다. 서비스 전 과정은 모바일 앱으로 파악할 수 있다.

이어 전동바이크 제품의 생생한 사용기를 바탕으로 한 홍보에도 힘을 보탠다. 또 차량명판에 QR코드를 부착해 제조회사와 제품의 사항을 확인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이번 협약식의 중점사안이다.

정창훈 대표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전동차의 기술력과 유통시장 여건이 미비한 지금이 도약할 수 있는 적기로 판단된다. 또 전동차량 시장의 선구자격인 중소기업간의 정보 공유를 통해 미래를 대응하고 타킷 포인트를 설정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의 조언도 이어졌다.

이규호 인제대 전자IT기계자동차공학부 교수는 NEV 산업화를 위한 컨설팅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 교수는 “NEV는 기능과 가격, 성능과 충전, 인간생활 친화 등 3단계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며 "전동차 시장의 트렌드에 따라 중소기업의 제조와 접근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NEV 트렌드에 대한 이해와 비즈니스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명묘희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e모빌리티 이용 관련 법제도 현황 및 개선 방향을 주제로 국내의 도로교통법 법안의 현실을 되짚어줬다.

명 책임연구원은 "1인가구와 증가와 고령화 사회의 심화로 대중교통 중심의 체계는 단거리 저속 e모빌리티 이용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에너지절감화 친환경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있는 만큼 향후 법 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IETRA는 선도적인 제조 중소기업과 함께 전동 바이크 제품의 품질은 물론 향후 법 제정 등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