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대전 어린이재활병원 “중부권 거점병원으로 조성해야”

어린이재활병원 전국에 한 곳…중부권 장애아동 1만3000여명 혜택 예상
의료계 “국가에서 운영하는 국립병원 형태로 건립돼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3 15:11 수정 2017-09-13 15: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의
최근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국립 어린이재활병원을 대전뿐만 아니라 충남ㆍ충북ㆍ전북까지 포함한 중부권 거점병원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현재 어린이재활병원은 전국에 서울 넥슨병원 한 곳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13일 대전시 및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대전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은 전국 8만 장애아동 및 부모들의 희망일 뿐만 아니라 대전지역의 대통령 공약사항 등 숙원사업 중 하나다.

현재 민간병원은 의료수익 적자로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및 운영을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며, 어린이재활병원은 전국에 서울 한 곳밖에 없어 장애부모들은 치료를 위해 전국을 찾아다니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장애아동은 장애의 조기발견과 치료방향 설정 등 전문적인 치료가 중요하고, 장애아동 부모들은 조기치료에 대한 욕구는 많은데 치료받을 수 있는 전문병원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대전 어린이재활병원을 중부권의 거점병원으로 조성해야 할 필요성이 거론되고 있다.

대전을 비롯한 세종ㆍ충청ㆍ전북 등 중부권 장애아동은 총 1만3000여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 장애아동은 2800여명(12세 이하 1340명)으로 병원과 가까워 가장 많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어린이재활병원은 어떠한 형식의 병원이 돼야 하는지도 중요하다. 단순 치료기능보다는 장애인 복지기능이 포함된 병원 건립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중부권 치료수요를 감안해 일정규모 이상 국립병원 확충이 필요함에 따라 120병상(서울 넥슨병원) 이상 규모의 어린이 전문 재활병원으로 건립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지역 의료계 관계자는 “대전에 중부권의 모델이자 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서울 넥슨병원 규모는 필요하고, 국가에서 건립하고 운영하는 국립병원 형태로 건립돼야 한다”고 전했다.

대전지역 종합병원들도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지역 대학병원 한 관계자는 “대전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어린이재활치료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낮은 소아재활 치료수가와 소아전문 물리치료사 인력부족 등 여러가지 이유로 민간병원에서 시행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면서 “국가가 어린이재활병원을 설립하고 운영하는 것은 환영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권선택 대전시장은 시가 공공의료 차원에서 추진 중인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참고하기 위해 지난 8일 서울 넥슨 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했다. 이날 권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의 건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재활치료와 교육, 돌봄서비스가 함께 제공되는 공공형 재활병원이 건립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AI 확산을 막아라 AI 확산을 막아라

  • 유해진-김태리  `가족 케미 기대해주세요` 유해진-김태리 '가족 케미 기대해주세요'

  • 수능 하루 앞둔 조계사 풍경 수능 하루 앞둔 조계사 풍경

  • 김무열, 질문에 고뇌 김무열, 질문에 고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