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풍경소리

[풍경소리]왕족의 도시 샹티이 - 콩데미술관

정경애 보다아트센터관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3 12:01 수정 2017-11-13 17:52 | 신문게재 2017-11-14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경애
정경애(보다아트센터관장)

오랜 세월 왕정 중심의 귀족계급사회였던 프랑스에는 아직도 수많은 고성들이 남아있다. 그 고성들은 문화유산이 되어 지금까지 각국의 여행객들을 불러들이는 관광 명소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러나 파리에서 북쪽으로 41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샹티이 시(Chantilly)에 아름다운 고성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샹티이 마을은 10세기, 영주들의 주택이 들어서면서 역사가 시작되었다. 16세기에는 당시 국왕에 버금가는 권력자였던 몽모랑시(Montmorency) 원수가 중세의 성터에 르네상스 스타이로 성을 지었는데 현재의 모습은 태양왕 루이 14세의 사촌인 콩데(Conde)경에 의해서였다. 왕의 총애를 받았기에 정원은 베르사이유의 조경 전문가인 르 노트르가 설계했다. 그러다가 19세기에는 오를레앙 가문(Orl?ans family) 출신의 국왕 루이-필립(Louis Philippe I)의 아들 오말공(Duke of Aumale)이 주인이 되면서 프랑스대혁명으로 파손된 성을 대대적으로 재건하여 더욱 아름다운 성으로 변모했다.

오말공작은 아버지가 국왕 루이 필립으로 4세 때에 이미 400여개의 성과 60여개의 성지, 어마어마한 금화를 소유했다고 한다. 그러나 아버지가 실각되면서 추방령이 내려졌고 이곳저곳을 떠도는 신세가 되었지만 예술품 수집에는 온 열정을 쏟았다. 명문 가문들의 거처였던 만큼 주인들의 취향에 따라 모은 소장품도 엄청났지만 오말 공작은 고서 3만여 점과 필사본 1500여 점을 추가시켰다. 그중에서도 추방 중에 경매를 통해 구입한 [베리공의 매우 호화로운 기도서 Les tres riches heures du Duc de Berry]은 단연 으뜸이다.

이 아름다운 채색사본은 예술후원자로 명성을 날린 베리공(John, Duke of Berry)이 주문한 총 416 페이지 기도서이다. 그러나 베리공이 세상을 떠나자(1416) 주 작업을 담당했던 랭부르 형제(Limbourg Brothers)도 성을 떠나버려 결국 1489년경에야 완성될 수 있었다고 한다. 이 기도서의 백미는 12달의 풍경을 달력용 그림으로 각 시기에 필요한 노동의 종류와 사람들의 모습을 귀족으로부터 농부에 이르기까지 세밀하게 묘사하여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필사본으로 꼽힌다.

후계자가 없었던 오말 공작은 지금의 전시상태를 유지하고 작품을 외부 유출시키지 않는다는 2가지 원칙을 조건으로 1886년 성과 정원, 성 안의 모든 소장품들을 프랑스 학사원(Institut de France)에 기증한다는 유언을 남기고 죽었다.

이리하여 푸생, 와토, 라파엘, 앵그르, 보티첼리, 들라크루아 등의 명화를 포함한 1,000여 점의 회화, 2천5백여 점의 데생, 2천5백여 점의 판화로 구성된 샹티이성의 회화 소장품은 루브르 박물관과 더불어 프랑스 최고의 고전회화 컬렉션 중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샹티이 성은 콩데미술관 뿐만 아니라 콩데 가문의 왕실 요리사 바텔(Vatel)이 만들었다는 샹티이 크림(creme Chantilly)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경마장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전통과 현대를 잇는 역사와 예술의 보고임에 손색이 없는 소중한 곳임에 틀림없다. 

 

정경애 보다아트센터관장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 `D-0에서 D-7` 'D-0에서 D-7'

  •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