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올해의 우주쇼는? 1월31일 개기월식, 12월엔 비르타넨 혜성까지

천문연 1월과 7월 두번의 개기월식 관측 가능
12월 5.4년주기 비르타넨 혜성 눈으로 볼 수 있어
12월14일에는 쌍둥이자리 유성우도 쏟아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2 10:50 수정 2018-01-12 10: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71215143936299_54FKTQK2
1월31일 볼 수 있는 개기월식
2018년 하늘에서 펼쳐질 우주쇼는 무엇이 있을까.

올해는 두 번의 개기일식과 비르타넨 혜성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올해 개기월식은 1월과 7월이다.

첫 번째 개기월식은 오는 31일 밤부터 시작된다. 밤 20시 48분 1초 달의 일부분이 지구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일식은 21시 51분 4초에 시작돼 22시 29분 9초에 최대, 23시 8분 3초까지 지속 된다.

이후 자정이 넘어 2월 1일 00시 11분 6초까지 부분월식이 진행되다 1시 10분 월식이 전 과정이 종료된다.

두 번째 개기월식은 7월 28일이다. 1월 개기일식과 달리 오후 3시 24분 2초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4시 30분 시작해 5시 21분 7분 최대가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월몰 시각인 5시 37분까지 관측이 가능하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개기월식을 관측할 때 검붉은 달을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검붉은 달은 지구 대기를 통과한 태양빛이 굴절되며 달에 도달하는데 지구 대기를 지나면서 산란이 일어나 붉은 빛이 달에 도달하는 현상 때문이다.

비르타넨 혜성
비르타넨 혜성
12월 13일에는 비르타넨 혜성이 태양과 가까워지는 근일점을 통과한다. 비르타넨 혜성은 1948년 미국 천문학자 Carl A.Wirtanen이 발견한 5.4년 단주의 혜성이다. 근일점을 통과할 때는 맨 눈으로 관측이 가능하다.

12월 18일에는 플레이아데스와 히아데스성단 사이에서 볼 수 있다.

12월에는 유성우도 쏟아진다.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극대기는 12월 14일이고 달이 진 23시 30분 이후에는 1시간에 120개 정도의 유성 관측이 가능하다.
이해미 기자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