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태양광 이용한 이산화탄소 전환용 광촉매 개발

손호진 교수 연구팀 포피린 활용해 연구 성공
“기후변화대응 환경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2:00 수정 2018-01-14 12: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연구성과 그림
연구성과 그림
2. (연구팀) 손호진_정하연_최성한
왼쪽부터 손호진, 정하연, 최성한 연구팀
손호진 고려대 교수 연구팀이 태양광 에너지 중에서 적색 빛을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합성연료로 전환 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에 따르면 “연구팀은 고효율 태양광 포집기술을 적용해 이산화탄소 전환용 광촉매를 개발했는데,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가 일산화탄소 중간물질로 전환됨으로써 사용 가능한 합성연료가 생성된다”고 밝혔다. .

연구팀은 식물이 광합성을 할 때 빛을 포집하는 클로로필과 유사한 포피린 염료를 활용했다. 포피린은 태양광에 장시간 노출되면 쉽게 분해되지만, 여기에 산화물반도체를 결합 시켜서 광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개선 시켰다. 포피린만으로 구성된 광촉매보다 전환효율이 10~20배 향상되고, 4일 이상 장기 연속 공정에서도 촉매반응이 지속됐다.

특히 포피린은 가시광선 중에서도 파장이 길고 에너지가 낮은 적색 빛도 잘 흡수할 수 있다. 태양광 발전에서 사용되지 않고 버려지던 적색 빛으로 광에너지를 포집해 안정적으로 이산화탄소 환원 반응을 유도할 수 있다.

손호진 교수는 “광촉매재는 대용량 이산화탄소 전환에 적용이 가능하다. 기후변화대응 환경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포토뉴스

  • 증인선서문 전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증인선서문 전달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받는 이학수 사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받는 이학수 사장

  • “와! 로봇이다” “와! 로봇이다”

  •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