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슬리핑차일드체크) 어린이통학차량안심시스템 '노란버스'

통학차량 내 잠든 아이 확인 및 사고예방 시스템 도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06 13: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통학버스에 어린 아이가 방치돼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15년 이후 유치원 통학 차량에 안전벨이 의무 설치됐으나, 벨이 울리지 않도록 개조하는 일이 많아 안전 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안전벨의 허점을 보완하기 위해 노란버스를 이용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노란버스는 도로교통공단과 공동 개발하여 교육부, 경기도교육청, 경남교육청에서 이미 시범 사업을 거쳤다. 최근에는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특수학교 및 공공기관에서 어린이통학차량안심시스템 '노란버스'를 도입하여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D

'노란버스'는 어린이 통학버스 위치알리미 서비스로 승하차 여부, 버스의 위치 등 실시간 알림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이다.

노란버스 시스템 사용 시, 비콘(무선근거리통신장치)을 목걸이, 팔찌, 열쇠고리 등 다양한 형태로 자녀가 착용하면 학부모가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버스 위치, 도착 시간, 승하차 여부, 등하원 알림, 정류장 도착 알림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직접 승하차 카드를 찍기 힘든 유아들은 작은 센서 장치를 몸에 지니기만 하면 타고 내린 사실이 실시간으로 부모에게 전송된다.

또한 노란버스는 차량운행 종료 후 잠자는 아이 확인을 위해 삼중으로 안전 장치를 탑재했다.

먼저 차량 뒷좌석에 안전벨 및 NFC인식태그를 부착하여 운전기사가 1분 안에 안전벨을 누르지 않으면 경고음이 발생한다. 

다음으로 운전기사 스마트폰을 NFC태그에 태깅하지 않으면 운영자 및 관리자에게 경고안내가 발송된다. 운전기사가 태그를 위해 뒷 좌석까지 가야 하기 때문에 하차하지 못한 어린아이가 없는지 확인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미하차 인원 발생 시 잠자는 아이의 비콘신호를 자동으로 감지하여 SOS구조요청을 발송한다. 

노란버스를 선보인 웰티즌(대표 김길환) 관계자는 “노란버스는 삼중으로 안전체크를 할 수 있고 불법개조가 쉬웠던 기존 안전벨의 허점을 보완하여 전국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에서 이용하고 있으며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미아방지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놀이동산, 대형마트 등에서 자녀가 일정거리를 벗어나게 되면 부모의 스마트폰에 경고음이 발생하기 때문에 미아 예방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