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영화/비디오

영화 '더넌' 죽을만큼 무섭다?… 공포물 마니아들 "너무 기대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8-09-19 16:50 수정 2018-09-19 16: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더넌
영화 '더넌'의 메인 포스터.
영화 '더넌'이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19일 개봉한 영화 '더넌'은 루마니아의 젊은 수녀가 자살하는 사건을 의뢰 받아 바티칸에서 파견된 버크 신부와 아이린 수녀가 수녀원을 조사하면서 충격적인 악령의 실체와 만나게 되는 내용이다.

특히 '죽을만큼 무섭지만 죽진 않는다'라는 카피 문구를 내걸어 공포물 마니아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컨저링2'에서 등장해 최강 공포를 선사한 최악의 악령 '발락'의 기원을 다룬 영화인만큼 기대이상의 공포를 느낄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영화를 본 관객들은 "너무 무서워서 극장 나가고 싶었다", "친구들이랑 무서워서 껴안고 봄", "컨저링 본 사람들은 기대해도 좋을 듯" 등의 반응을 남겼다.

서혜영 기자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