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전시] 청년 예술가의 장르 경계 허물기, FareWell 展 내달 16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 DMA 아트센터서
사진·회화 등 기존 매체 결합 시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27 17:29 수정 2018-11-29 17:13 | 신문게재 2018-11-30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NOVO,Home sweet home, 2018, 캔버스에 유화
NOVO,Home sweet home, 2018, 캔버스에 유화
대전시립미술관 DMA 아트센터가 다음달 16일까지 청년 작가들의 실험적인 작품을 소개하는 기획전시 'FareWell'전을 열고 있다.

엑스포시민광장에 자리한 DMA 아트센터는 폭 넓은 창작과 전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청년작가 육성과 역량 확보, 지역미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추구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순수미술을 기반으로 문학·패션 등 다양한 분야를 결합한 신진 작가들을 선정해 변화된 예술 개념의 현재와 향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다. 현대사회의 주요 매체인 소셜네트워크(SNS)가 예술과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키워드로 담아 관객과 직접적 소통을 시도한다.

참여작가 Novo는 설치·회화·타투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개인적 경험과 서사를 다채로운 재료로 표현한다. 유명 패션 브랜드·기업과의 협업으로 대중적이면서도 재치 넘치는 작업을 선보여 20~30대 젊은 층에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작가다.

siki PARK은 2014년부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바이런베이를 작품 배경으로 한다. '뒷모습 시리즈'는 아름다운 해변과 훼손되지 않은 자연 환경으로 둘러싸인 해안의 일상을 3인칭 시점에서 바라본다.

강철규 또한 각각 사진·회화라는 매체의 규제와 경계를 허물며 개성적 예술세계를 확대하고 있다. 현실과 다른 자연의 모습을 통해 빛과 어둠, 고뇌와 치유, 환상과 현실이 공존하는 시적 공간을 구성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대전시립미술관 우리원 학예연구사는 "FareWell은 전시 전체가 하나의 스토리로 구성돼 관객들에게 자신의 기억을 떠올리는 계기를 마련해주면서 동시에 각자의 여행을 떠나는 시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Siki PARK,Snapper rocks, 2014, 디지털프린팅
Siki PARK,Snapper rocks, 2014, 디지털프린팅
강철규, 꿈을쫒는바보, 2015,캔버스에유화
강철규, 꿈을쫒는바보, 2015,캔버스에유화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