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 여대생 좋은 일자리 많아지려면 “중소기업 지원이 최우선”

여성 취업 어려운 이유로 출산 및 육아의 책임 꼽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03 22:29 수정 2019-02-04 13: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취업어려워
대전의 여대생 500명은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한 정책으로 대학 일자리 센터 활성화를 꼽았다.

대전 여성의 취업이 어려운 이유로는 출산 및 육아의 책임, 여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 때문이라고 말했다. 여대생들 가운데 36.1%(176명)로 가장 많았다.

여대생 80%가 출산과 양육에 대해 여성에게 전적인 책임을 부과하고, 여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일반화된 한국 사회, 지역사회에서 여성이 좋은 일자리를 갖는 것은 어렵다고 느꼈다.

대전시의 청년취업 지원 정책에 대한 여대생의 인지도는 4점 만점에 1.73으로 나타났다. 청년취업 희망카드를 가장 높게 인지했고, 대학 일자리센터 운영, 청년희망통장, 대학생 학자금 이자지원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실질적 효과는 4점 만점에 2.70점이었다.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이 2.93점으로 가장 높았고, 대학 일자리 센터 운영 2.87점, 청년 희망통장 2.85점, 청년취업 희망카드 2.81점이다.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한 정책으로는 31.1%(161명)이 중소기업 지원을 꼽았다. 큰 정책보다는 실현 가능한 정책이 지역의 일자리 확대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26.4%(128명)는 대전 특화산업 발굴, 23.7%(116명)는 대기업 유치, 10.1%(49명) 취업교육, 7.6%(37명) 대전 이미지 개선 순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대전세종연구원이 실시했고, 대전지역에 위치한 캠퍼스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이고 ±4.36%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지원 정책 도움
취업지원 인지도
좋은 일자리 많아지려면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