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가로등요금에 제설까지 입주기업 몫?…세종 산업단지 관리체계 정비 '절실'

16개 산단서 세종시 전체 생산액 45% 창출
산단 내 공공시설 입주기업에 유지관리 떠넘겨
20년 이상 노후된 9곳 재생사업도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07 10:39 수정 2019-02-07 17:01 | 신문게재 2019-02-08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종 산업단지 위치도
세종시 산업단지 위치도
세종시 관내 16개 산업단지가 지역 생산액의 45%를 차지할 정도로 세종 경제성장에 큰 버팀목이 되고 있지만, 관리체계 미비와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가로등의 전기요금부터 도로제설, 하수처리장 수선개선까지도 입주기업들이 전부 부담하고 있어 타지역과 비교해 기업활동의 제약요소가 되고 있다.

노후화되고 소규모로 관리사무소도 없는 산업단지를 재생하고 관리체계를 정립해 기업활동에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다.

대전세종연구원은 '세종시 산업단지 관리 개선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세종시 16개 산업단지에 168개 기업이입주해 1만 300여명이 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의 생산활동으로 연간 3조8124억원의 부가가치가 만들어지는 데 이는 세종시가 2015년 기록한 전체 생산액의 45%를 차지하는 규모다.

세종시 산업활동의 절반이 16개 산업단지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부강산단(1조4712억원)>전의산단(7615억원)>조치원산단(6650억원)' 순으로 지역경제 기여도가 높다.

그러나 세종 산업단지는 입주기업들은 타지역의 산단에서는 부담하지 않아도 되는 공공시설의 유지관리까지 떠맡고 있는 실정이다.

가로등의 전기요금과 도로 제설작업 및 염화칼슘 확보, 가로수 해충방제와 낙엽수거, 파손된 도로 긴급복구 등 공공시설을 입주기업이 납부하는 관리비에서 유지관리되고 있다.

특히, 산업단지 노후화에 따른 기업 생산효율 저하현상도 빚어지고 있다.

16곳 중 9개 산업단지가 조성된 지 20년 이상 노후산단이고 노장·청송·부용·조치원·응암산업단지는 30년 이상 경과 됐다.

폐수를 정화하는 폐수처리장과 정수장의 노후된 시설을 교체해야 하지만, 지자체의 지원 없고 입주기업들의 부담이 커 제때 정비하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입주기업체협의회나 관리사무소조차 없는 산업단지는 입주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단도 없는 실정이다.

타지역에서는 산업단지 내 도로와 가로수 등의 공공시설은 해당 구청의 담당 부서에서 모두 관리하고 산단특별회계를 통해 시설물의 유지관리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세종시 한 산업단지 관계자는 "산단 내 보육시설처럼 복지시설이 없어 근로환경이 갈수록 낙후되고 노후화된 도로와 폐수처리장 등의 공공시설의 관리를 입주기업이 도맡고 있어 개선 목소리가 높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