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세계 핵융합 석학들 "KSTAR 1억도 달성은 핵융합 반응으로 가는 중요 이정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24 09:41 수정 2019-02-24 15:04 | 신문게재 2019-02-25 2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핵융합 석학 3인 (1)
왼쪽부터 유타카 카마다 부소장, 토니 도네 매니저, 스티븐 코울리 소장.
"KSTAR의 1억도 달성이 핵융합 반응으로 가는 게이트웨이가 됐다고 할 수 있습니다."

스티븐 코울리 미국 프린스턴플라즈마물리연구소장은 확신에 찬 표정으로 KSTAR(대한민국 핵융합 연구장치)의 활약상에 의미를 부여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지난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스티븐 코울리 소장 등을 초청해 KSTAR 10주년 기념 석학 공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에는 스티븐 코울리 소장, 유럽지역 핵융합 연구 컨소시엄(유로퓨전)의 토니 도네 매니저, 유타카 카마다 일본 나카 핵융합연구소 부소장이 참석해 KSTAR의 활약상과 핵융합 발전의 가능성을 전했다.

앞서 국가핵융합연구소는 KSTAR가 초전도 토카막 핵융합 연구장치 중 세계 최초로 중심 이온 온도 1억도 이상의 초고온 고성능 플라즈마를 1.5초간 유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핵융합에너지는 태양에너지 원리를 활용한 발전 방식으로서 인공태양으로 비유되는 미래 에너지원이다.

토니 도네 매니저는 밝은 표정으로 KSTAR의 향후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토니 매니저는 "아직은 1억도 유지시간이 1.5초이지만 KSATR는 고온 플라즈마 장시간 운전을 위한 연구에 탁월한 장치"라고 말했다.

핵융합연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핵융합 연구장치 EAST도 전자 온도 1억도 달성에 성공했지만, 핵융합 연구에 더 의미 있는 성취는 KSTAR의 이온온도 달성이다.

유타카 카마다 부소장도 케이스타의 역할에 대해 호평했다. 그는 한국의 케이스타와 유사한 방식의 토카막형 핵융합장치 JT-60SA 프로젝트 책임자다. 유타카 부소장은 "토니 도네 매니저의 의견에 동의한다"며 "단기 고온 상태 연구에 적합한 장치가 있고 장기 저온 상태 연구에 알맞은 장치가 있는데 KSTAR는 장기 고온 상태 연구를 할 수 있는 장치"라고 밝혔다.

ITER국제기구 이경수 사무차장 (2)
ITER국제기구 이경수 사무차장.
1시간여의 해외 석학 공동 인터뷰 이후에는 이경수 ITER 사무차장의 인터뷰가 이어졌다. ITER는 프랑스에 건설 중인 국제핵융합실험로로 핵융합 에너지 생산을 실증하는 결정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사무차장은 "대한민국 연구인력이 ITER 건설·전기제어 등 분야에서 주요 역할을 하고 있다"며 "KSTAR 운용과 ITER 건설 및 연구를 통해 대한민국이 과학기술선진국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