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중구 선화동에 울려 퍼진 100년 전 그날의 함성

주민 1000여명과 함께 4·1독립만세운동 첫 재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01 16:10 수정 2019-04-01 16: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1 보도자료 사진 4 (4.1독립만세운동-일본군경탄압)
선화공원에서 만세운동 참가자에게 총구를 겨눈 일본군경 모습.
대전 중구는 1일 선화동 일원에서 주민 1000여 명과 4·1독립만세운동을 펼쳤다.

행사는 한국독립운동사에 기록돼 있는 대전 제4차 독립만세 운동을 고증해 100년 전 그 날을 재현했다.

(사)대전국학원이 주관하고 대덕대 연극영상학과 허회진 교수 연출, 대전흥사단, 코리아시낭송작가협회, 은행동 상인회 등 다양한 기관·단체와 중구민이 함께했다.

행사는 서대전초에서 학생대표 4인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만세 운동 출정 선포로 시작했다. 선화동 언덕에서 다른 학생대표가 학생결의문을 낭독하며 운동에 합류했으며 모든 참가자가 옛 충남도청 건물까지 약 1㎞ 거리를 행진했다. 선화공원인근에 이르러서는 총칼로 무장한 일본 군경이 진압을 시도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대형태극기를 앞세워 끝까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것을 재현하며 막을 내렸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행사를 주관한 분들과 꽃샘추위에도 뜻깊은 행사에 같이 참여해 준 여러 단체와 주민분들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100년 전 우리 지역에 있었던 4·1독립만세운동을 우리 모두가 기억해 독립운동정신과 나라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길 바라고, 앞으로도 올바른 역사의식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