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독자 칼럼

[독자칼럼]봄은 설렘의 계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4-13 09:43 수정 2019-04-13 09:43 | 신문게재 2019-04-13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봄이 온 것을 알리기라도 하는 듯 다양한 꽃 축제가 활기를 부립니다.

만개한 꽃 앞에서는 카메라 셔터 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봄은 새 학기라는 인식이 생겨서일까요, 설렘이 가득한 계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새 학기에 적응하느라 모두가 많은 에너지를 쏟습니다.

이런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벌써 끝마친 학생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학생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에 연연해 속상해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친해진 무리에 쉽게 다가가지 못하다고 해서, 학교 체제를 어색해한다고 해서 1년이 결정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런 와중에도 시험 기간은 빠르게 다가옵니다.

MT와 벚꽃제에서 활기를 띠던 학생들은 곧이어 바로 시험공부에 돌입합니다. 그만큼 학교도서관과 빈 강의실에서 보내는 시간도 많아집니다.

새내기 대학생은 대학교에서의 첫 시험이라 그런지 괜한 압박감도 생깁니다.

학교 열람실에서 공부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발 빠른 학생들이 자리를 꿰차고 있기 때문입니다.

친구들 사이에서는 공부하기 좋은 카페, 비는 강의실 이야기가 화제입니다.

이쯤 해 대학 새내기들과 공감대를 누리고 싶습니다.

조금 늦어진다고 누구도 나무라지 않고, 노력한 것에 비해 결과가 잘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세상이 무너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니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이 설렘을 즐기는 것은 어떨까 하고 말입니다. 한남대 정치언론학과 유혜인

포토뉴스

  •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