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독재자 동상 그만 보고싶다" 배재대 이승만 기념동상 논란

수십년동안 철거 요청에도 학교 측 수수방관
타대학 독립기념비와 대조... 역사의식 고취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5 15:06 수정 2019-04-16 08:09 | 신문게재 2019-04-16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415_150054029
배재대 우남관 앞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 기념 동상이 있다.
15일 찾은 배재대 우남관 앞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을 기리는 동상이 제막돼 있다. 동상 밑 석조 구조물에는 '대한민국 건국대통령 우남 이승만 박사상'이라고 적혀있다. 1987년 2월 제3회 졸업생 일동이 기증해 세워진 이 동상 뒤로는 주시경, 김소월, 서재필, 아펜젤러, 하워드 등 배재대를 상징하는 역사적 인물들의 캐리커쳐가 그려져 있어 묘한 긴장감이 감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은 해마다 논란의 철거와 존립을 두고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도 존립 여부에 대한 첨예한 대립은 피해 갈 수 없는 모양새다. 지난 4·3민주항쟁을 기념하며 시민단체는 또다시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을 철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상은 후대에서 기릴 만 한 가치가 있는 인물이거나 해당 단체 발전에 기여 한 인물을 모티브로 제작되는 것이 통상적인 관례다.

대전의 타 대학들은 대부분 설립자의 흉상을 교내에 설치했고 종교적인 이유로 동상을 설치하지 않은 학교들도 있다.

충남대의 경우 정심화국제문화회관 앞에는 '김밥 할머니'로 알려진 고 정심화 이복순 여사의 동상이 있다. 학군단 인근에는 호국인물인 권영주 중위의 동상을 세우는 등 사회적으로 의미가 있는 인물을 동상으로 제막해 기념하고 있다.

한밭대는 개교 91주년을 기념해 지난해 6월 '독립기념비'로 일제강점기 학생 독립운동의 역사를 되새겼다.

이와 비교해 볼 때 배재대의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은 타 대학과 분명한 이질감이 느껴진다.

이 전 대통령은 소극적인 친일파 청산, 장기 집권 등으로 인물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비등하다. 물론 배재학당 출신으로 초대 대통령이라는 의미가 있으나 지성의 요람이라 불리는 대학에서 이승만 동상을 유지하는 것이 옳은가에 대한 의문이 쏟아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이승만 동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지적은 수십 년 전부터 꾸준히 제기돼왔다. 과거에 두 차례 옮겨진 적도 있다. 동상이 세워진 1987년 6월 민주항쟁이 일어나면서 한 차례 철거됐고, 수 년 뒤 자리를 되찾았다. 이후 지속적으로 학생들이 철거 시위를 벌이자 1997년 학교 측에서는 다시 한 번 철거를 시행했으나 지난 2008년 다시 돌아왔다.

이승만 대통령 동상에 대한 반감이 거센 것을 학교 측도 충분히 숙지하고는 있다. 하지만 동상 철거나 존립과 관련해서는 뒷짐을 진 상태다.

대학 관계자는 "매년 4월이면 관련 문의가 들어온다. 섣불리 결정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 동상을 기증했던 3회 졸업생들의 동의가 있어야 철거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총동창회 관계자도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공과는 우리도 충분히 알고 있고 업적에 대한 평가는 후대에서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익명을 요구한 재학생은 "우남관 이름도 이승만 전 대통령의 호를 차용한 것으로 안다. 학교에서 어떤 이유로 동상 존립을 고집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전 대통령을 기리기 위함이라면 우남관이라는 이름만으로도 충분하다"며 "독재자의 동상은 그만 보고 싶다. 학교 측에서 하루빨리 정리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사진
한밭대에 설치된 개교 91주년 기념 '독립기념비'

포토뉴스

  •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