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주얼 > 카드뉴스

[카드뉴스] 아이들 앞에서 이 행동은 금물이에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6 13:31 수정 2019-04-16 13: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2


3


4


5


6


7


8
"엄마가 다 해줄게" - 아이가 서툴 때, 대부분의 부모들은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주기 보다는 직접 해주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익숙해지면 아이들은 자신의 일을 해 낼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누군가가 해주기만 바라게 된다.

"아니야 이게 더 좋은거야" - 이 말은 아이의 선택을 무시하는 말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네, 아니오"만 하는 자기 주장이 약한 사람이 될 수 있으니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 상황이라면 장·단점만 설명해주고 직접 선택하게 하는 것이 좋다.

"결제해주세요" - 요즘 부모들은 아이에게 체크카드를 주고 직접 돈 관리를 하는 습관을 길러주려 한다. 하지만 아이 앞에서 물건을 구입할 때 망설임 없이 카드를 긁는 모습을 보여주면 "돈이 없을 땐 카드를 쓰면 되는구나" 라고 생각하게 하며 이는 돈의 소중함을 모르는 아이로 자라게 할 수 있다.

"너 뭐가 불만이야" : 아이가 때때로 짜증을 내며 떼를 쓸 때 잡고 있던 물건을 던지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이 때 부모들은 버럭 화를 내곤 하는데, 이는 아이의 감정을 더 격하게 만들기만 한다. 아이와 눈을 맞추고 대화해보자.

"왜 화가 났어? 무슨 일 때문에 그럴까?" "끝까지 못할 거면 하지마" - 아이들의 일반적인 특성 중 하나는 이것 저것 다 벌려 놓고 끝을 맺지 못하는 점이다. 이 때 많은 부모들은 위와 같은 말을 하는데, 이 말은 아이들의 능력 개발을 막고 자신감을 잃게 한다. 따라서 아이의 적성을 찾아간다고 생각하고 여러가지 활동을 할 수 있게 도와주자.

부모가 처음이라 모든 것이 서툴지만 하나하나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다.

이 세상 모든 부모님들 힘내세요!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