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이슈&화제

끊이지 않는 조현병 범죄... 공포감 고조

대전.충남 내원환자 3만명대 꾸준
전문의 "변화감지...조기 치료 관건"
시민 "나도 피해자 될 수 있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3 15:12 수정 2019-04-23 17: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957243576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경남 진주 조현병 환자 살인 사건’ 때문에 대전을 비롯한 전국이 조현병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정도로 예측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대전·충남권 병·의원에 내원한 조현병 환자 수는 꾸준했다.

대전은 2017년 3만 3855명, 2016년 3만 3523명, 2015년 3만3265명으로 소폭 증가했으며, 충남은 2017년 3만 8673명, 2016년 3만 8423명, 2015년 3만 7337명이다.

조현병은 뇌에서 사고, 감정, 지각을 조절하는 신경전달회로의 기능 이상이 발생하는 정신 질환이다. 조현병은 우울증이나 조증과 같은 신경증이 아닌 정신증, 정신질환으로, 뇌의 수많은 신경회로의 상호작용에서 적절한 신호가 이뤄지지 않아 발생하는 뇌기능 저하 현상이다. 도파민, 세로토닌 등 신경전달물질 불균형으로 환각과 망상, 비논리적인 언어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을지대병원 유제춘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집중력이 떨어지고 산만해지며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거나 누군가가 본인을 감시한다거나, 따라다닌다거나 해코지하는 것 같다고 느끼는 망상을 보이면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일찍 발견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으로 조금이라도 본인의 변화를 감지했다면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의 상담, 치료를 받을 것을 권한다"고 했다.

그러나 최근 조현병 증세를 보였던 이들의 범죄가 갈수록 많아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둔산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이모(54) 씨는 "진주사건처럼 우리 아파트에 안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지 않느냐. 나도 언제든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조현병 환자들을 격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회복지사 윤모(31) 씨는 "조현병 환자들이 모두 공격성을 가진 건 아닌 만큼 잠재적 범죄자로 인식하는 건 문제가 있다"며 "그러나 강제입원에 대한 조치 등 구체적 정책이 뒷받침돼야 사회적 불안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은환 기자 p01099725313@

포토뉴스

  •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