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 과일농가 과수화상병 비상…천안 5년째 39㏊ 발병

천안 입장면 배 농장 5곳 발병 확진
농장 20만㎡ 배나무 1300주 매몰
천안 지난 5년간 61개 농장 39㏊ 폐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1 14:15 수정 2019-05-21 18:29 | 신문게재 2019-05-22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521_151832659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배나무 잎(사진 위)과 사과나무 잎.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충남 천안의 배 과수농가에서 과일나무에 구제역이라고 치부되는 과수화상병이 확진되면서 주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천안에서 지난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과수화상병이 발병해 정밀진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농촌진흥청은 21일 천안시 입장면의 배 농장 5곳에서 채취한 시료를 유전자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과수화상병 발병을 확진했다.

확진된 배 농가 5곳은 반경 1㎞ 이내에 인접해 있고, 농장 2㏊에 배나무 1300여 그루가 식재돼 있다.

충남도농업기술원과 천안시농업기술센터는 농장 5곳의 배 나무 1300여그루를 뿌리 채 뽑아 절단 후 흙에 매몰 후 석회가루를 뿌리는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확진된 농장 외에 주변 사과나 모과나무가 있을 경우 예방적 차원에서 함께 매몰처분한다.

과수화상병은 발병하면 회복이 불가능한 세균병으로 빠르게 전염되고 피해가 커 과일나무에 구제역으로 치부된다.

2015년 5월 경기 안성에서 처음 발생한 뒤 현재까지 충남 천안, 충북 제천·충주, 강원 원주·평창 등 6개 지역에서 발생했다.

천안은 지난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과수화상병이 발생하고 있다.

2015년 23개 농장에서 과수화상병이 확인돼 배 가수원 20.8㏊가 폐원조치됐고, 2016년 10개 농장 2.5㏊, 2017년 13개 농장 7.8㏊, 2018년 10개 농장 5.9㏊에서 발병했다.

과수화상병은 고온다습한 기후환경에서 올해 새로 난 가지에서 병이 발현돼 확대되며 주로 5월에서 7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사과나 배 잎에 먹물이 뭍은 것처럼 검은색으로 발현돼 나중에는 이파리가 물에 삶은 것처럼 축 처지게 된다.

돼지나 소는 음식섭취나 활동을 보면 발병징후를 확인할 수 있으나 과일나무의 경우 나뭇잎을 자세히 관찰하기 전까지 발병사실을 파악할 수 없다는 어려움이 있다.

이때문에 농진청은 농가가 농업활동 때 수시로 과수의 이파리와 생육상태를 자세기 관찰할 것을 당부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과수화상병은 발병 후에는 회복이 불가능해 쉽게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라며 "농업인들이 과수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징후가 목격되면 곧바로 신고해줘야 더 큰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