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배구

남자고교 배구 명문 중앙고 3년 만에 부활

"50여 년 간 지켜온 옛 명성 되찾겠다"
8월 전국 중고배구대회, 10월 전국체전 출전 '정조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9 13:59 수정 2019-06-19 17:35 | 신문게재 2019-06-20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MG_7641
50여 년 동안 남자고교 배구 명문으로 군림해온 대전 중앙고 배구부가 해체 후 3년 만에 부활했다.

대전 중앙고는 19일 오후 3시 중구 중촌동 본교 다목적 강당 2층에서 배구부 창단식을 가졌다.

2016년 3월 팀 해체 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듯 했지만, 교직원과 동창들의 배구단 재창단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원동력이 돼 결실을 맺었다.

선수 구성은 1학년 4명과 2학년 3명, 3학년 1명 등 총 8명이다. 단장은 정천복 교장이 맡고, 최원석 감독과 김희석 코치로 코칭스태프를 구성했다. 향후 4명의 선수를 더 보강해 12명으로 선수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중앙고 배구부는 1967년 첫 태동한 이후 역대 성적으로 명실공히 고교 최강자 중 한 팀으로 입증된다.

전국체육대회 등 전국규모 대회에서만 20여 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준우승 11회, 3위 30회 등 놀라운 성적을 냈다.

이를 바탕으로 수많은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했다. 국가대표 '영원한 리베로' 여오현이 중앙고 출신이다. 불혹이 넘는 나이에도 현재 천안 현대캐피탈에서 현역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한 때 코트를 호령했던 레프트 이경수, 이인구, 신영수, 방신봉도 빼놓을 수 없다. KGC인삼공사 여자프로배구단 감독을 맡고 있는 서남원,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배구단 감독이자 여자배구 국가대표 수석코치를 역임한 어창선 등도 이 학교 동문이다.

IMG_7645
한국 배구를 풍미했던 선배들처럼 후배들도 옛 명성을 다시 찾는다는 각오다.

8월 중·고교배구대회 출전을 시작으로 3년 안에 전국대회 4강 안에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 감독은 "8월 CBS배 전국 중고배구대회와 10월 제100회 전국체전에 출전을 목표로 현재 체력과 조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선배들이 이룬 옛 명성을 빠른 시간 안에 되찾아 배구 명문 전통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정천복 단장은 "배구부 창단은 침체된 대전 남자 배구의 부활과 지역 학교체육 선수수급 문제 등에 숨통을 터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선수발굴과 육성, 아낌없는 지원으로 과거 명성을 되찾는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창단식에는 설동호 대전시교육감과 문성원 대전시의회 부의장, 박일순 대전시체육회 사무처장, 이규만 대전시배구협회장, 신진식 프로배구 대전삼성화재 감독, 서남원 KGC인삼공사 프로배구단 감독, 여오현 등 중앙고 출신 배구 스타 등이 대거 참석해 창단을 축하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고등부 송촌과 대전제일FC가 결승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중등부 청양중과 완주AT의 6강전

  •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청양군수배 풋살 대축제]5-6학년부 청주미르축구클럽과 JJT 예선경기

  •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 문 대통령,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