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곱창고, 베트남 현지 진출로 해외시장 본격 개척 나선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7-14 09:00 수정 2019-07-14 09: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내 최대 곱창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곱창고가 K-FOOD 열풍이 불고 있는 베트남 현지 진출을 통해 본격적인 해외 행보를 시작했다.

NB

곱창고는 지난 6월 28일, 베트남 호찌민시 랜드마크 지역인 푸미흥 거리에 정식 오픈 소식을 전했다. 푸미흥은 호찌민의 ‘강남’으로 불리는 곳으로 한인타운이 형성되어 있으며, 한국 기업과 브랜드들이 다수 진출해 있다.

현재 베트남은 한국 문화에 대한 고객 충성도와 반응이 매우 열광적인 수준으로 한류 열풍이 K-뷰티, K-POP을 넘어 K-FOOD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한류 컨텐츠를 통해 자연스럽게 한식이 알려진 덕분에 베트남 현지식을 제외하고 가장 선호하는 외식 메뉴가 한식으로 조사되었다. 

베트남 소비자들이 먹는 한국식 비비큐 요리는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니다. 삼겹살에 비해 아직 대중화되지는 않았지만 SNS를 통해 새로운 K-FOOD로 알려지면서 많은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곱창에 대한 인기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곱창고 해외지사 관계자는 "곱창고 베트남 푸미흥점은 한국과 동일한 맛을 메뉴를 구현하여 마치 한국 현지에서 먹는 느낌을 그대로 제공하고 있다"며 "특제소스로 저온숙성시켜 초벌한 곱창이 교민과 베트남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트남에서 소곱창구이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음식이다. 무더운 날씨 탓에 소부산물 수급이 쉽지 않아 그 희소성이 매우 높아 진귀한 고급 음식으로 인식되어 있다"며 "베트남 소비시장이 소비력 증가에 따라 점차 고급화되고 있어 향후 국내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곱창고는 대표 소곱창 프랜차이즈로 다양한 곱창 메뉴로 인기를 끌며 국내 곱창 프랜차이즈 최초로 전국 270호점을 돌파한 브랜드다. 국내 부산물 가공공장 최초로 HACCP 인증 받은 육류가공공장과 자체 소스제조공장, 원활하고 신속한 물류 배송을 위한 자체 물류기지 및 물류시스템을 구축,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