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주얼 > 카드뉴스

[카드뉴스] 나보다 오래 산다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2 10:11 수정 2019-07-12 10: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나보다 오래 산다고?

100세시대를 맞으면서 사람보다 더 오래 사는 장수 동물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온라인에서도 장수 동물에 대한 순위 매기기가 한창인데요

불로장생(늙지 않고 오래오래 삶)의 동물들을 소개합니다!

1. 바다거북 - 장수의 상징이죠. 평균 수명은 100~150년 사이라고 합니다. 제주도에서 300년 된 푸른 바다거북이 잡히기도 했다는데요 노화가 진행될 때 스스로 세포를 재생하는 능력 없이 타고난 수명대로만 사는 게 특징입니다.

2. 해삼 -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며, 따로 수명을 알아낼 방법이 없다고 합니다. 대개의 생물은 나이를 먹어가면서 몸이 커지거나 자라는 데 반해 해삼은 몸길이가 늘어났다가 줄어드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는데요. 뇌는 물론이고 몸의 일부를 잘라 물속에만 넣어주면 100% 재생하는 강인한 생명력까지 지녔습니다.

3. 북극고래 - 포유류 중에서 가장 오래 살며 평균 수명은 200년 이상으로 알려져 있는 북극고래. 암에 저항하고 노화를 방지하기 위해 유전자를 변이하는 게 장수 비결이라고 합니다.

4. 대합 -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사는 무척추 동물. 그중 북미 대서양의 대합류 조개는 507년을 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오래 산 조개가 죽은 이유는 조개의 나이를 알아보기 위해 과학자들이 억지로 입을 열어서라고 합니다. 나이는 나무처럼 나이테로 측정한답니다.

5. 랍스터 - 랍스터는 생물학적으로 영생에 가까운 삶을 살 수 있습니다. '텔로머라이제 활성 능력'이 탁월해서인데요. 텔로머라이제는 수명에 관여하는 텔로미어라는 염색체의 파괴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며, 시간이 갈수록 더 강해지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즉, 나이를 먹을수록 근육이 많아지고 껍데기가 단단해지죠. 최고 오래 산 랍스터는 140살이었다고 합니다.

전부 바다에 사는 아이들이네요.

오래 사는 것도 좋지만 한 번 뿐인 인생 행복하게 사시기를….

들숨에 건강, 날숨에 재력 얻으세요.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