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진천군, 노인 복지사업 '올인'

내달 6일 독거노인 실태조사… 전담 부서 신설 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09:59 수정 2019-08-14 09: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진천군이 초고령화사회 진입에 대비해 선제적인 노인 복지사업을 추진한다.

송기섭 군수는 지난 5일 간부회의에서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노인들의 4대 고충인 고독, 질병, 빈곤, 무위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관계부서에 주문했다.

군은 이에따라 노인층의 4대 고충을 영역별로 나눠 맞춤형 대응책을 마련하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고독사를 막기 위해 지역 독거노인 3900여명에 대해 9월 6일까지 실태조사에 나선다.

읍·면 행정복지센터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간 민관협력 고독사 예방추진단을 구성해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위험군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1인가구의 사회안전망을 마련할 방침이다.

군은 또 노인층 질병문제 해결을 위해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을 전담부서를 신설해 추진 중에 있다.

충북에서는 진천이 유일하게 선정된 통합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은 노인들이 요양병원이나 시설이 아닌 본인이 거주하는 곳에서 개인의 욕구에 맞는 서비스(요양·돌봄·의료·주거지원 등)를 누리도록 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찾아가는 한방진료 ㅍ올바른 복약지도 사업 ▲노인 맞춤형 주택개조(집수리) 사업 ▲이동지원서비스 ▲식사배달 ▲스마트 홈 서비스 사업 등이 있으며 2년간 약 42억이 투입된다.

읍·면 거점 경로당을 지정하고 동네복지사를 양성해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을 수시로 체크하는 지역사회 돌봄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이밖에 군은 노인층의 빈곤 및 무위 문제 해결을 위해 노인 일자리 관련 예산 48억원(추경 예산 포함)을 편성해 노인들의 건강한 사회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송기섭 군수는 "군은 남녀노소 모두 차별받지 않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생주기별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천=정태희 기자 chance0917@

포토뉴스

  •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