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2019년 EPIK 8월 사전연수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3:28 수정 2019-08-19 11: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editor_upFile1560235894440_b_img
국립국제교육원(원장 김영곤)에서 주관하는 2019년 'EPIK(English Program In Korea)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8월 사전 연수'가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에서 실시 된다.

EPIK 사업은 영어 공교육 강화를 목표로 1995년 시작됐으며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들은 전국의 초·중·고등학교에서 한국인 영어 선생님과의 협력수업을 통해 실용영어교육과 문화교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국립국제교육원은 EPIK 사업을 통해 우수한 원어민을 선발하고 연수를 지원하는 등 영어 공교육 수준 제고와 원어민 영어보조교사의 자질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에서 유치하게 된 이번 EPIK 사전 연수에는 7개국 영어권 원어민교사 383명과 국립국제교육원 운영진 40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EPIK 사전 연수는 ▲영어교육과정의 이해 ▲한국어강좌 ▲전통문화체험 ▲한국문화의 이해 등 전문적인 교수학습 관련 내용과 한국 전통문화 체험을 통해 국내 교육환경과 한국생활 전반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또 연수과정을 모두 마친 EPIK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들은 오는 9월 신학기부터 전국 초·중등학교에 배치될 예정이다.

특히'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은 충주시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충주시를 대표하는'택견'체험프로그램, 충주시립우륵국악단과 함께하는'전통악기'체험프로그램, 국제규모의 충주조정경기장에서 실시하는'조정'체험프로그램들로 구성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충주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충주 특화 문화 체험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에 충주시와 건국대학교를 널리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전망이다.

김환기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부총장은 "이번 연수가 원어민 선생님들이 교사로서의 자질과 자긍심을 기르고 한국 문화의 이해와 우리나라 아이들에게 좋은 선생님이 되는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연수가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