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조국 딸 장학금 논란, 부산의료원장 해명…뭐라고 말했나? “여론 왜곡할 경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02: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조국

사진=조국 트위터

 

19일, 부산의료원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장학금 논란에 대해 해명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부산의료원장은 이날 “조국 교수의 딸은 2015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면서 “2015년 1학년 마친 후 유급을 하고 학업 포기까지 고려할 정도로 낙담한 사정을 감안해 2016년 복학 후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홀로 장학금이 아닌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이라며 “2016년부터는 국립대학교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하여 매학기 200만 원씩 연 400만 원을 기부했다. 이 기간 동안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키며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해당 제자(조 후보자의 딸)가 면학장학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8년 2학기 낙제 이후로는 해당 제자에게 면학장학금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와의 관계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선정됐다”며 “조국 교수의 영향이 있었다는 무리한 추측성 기사는 바로잡아 져야하며 더 이상 확산되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장학금 지급 및 의료원장 임명 등은 조국 교수와 전혀 무관하다”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가 계속 확대 재생산되어 여론을 왜곡하고 피해를 줄 경우 법적 대응 등 모든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