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구혜선 안재현 소속사, 문보미 대표…“악성 댓글 위법 행위에 대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02: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문보미편

사진=tvN '신혼일기' 제공

 

파경 위기를 맞은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문보미 대표가 거명된 추측성 글이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HB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말씀 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 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다”라고 전했다.

 

또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