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청양군

김돈곤 청양군수, “우라늄 수돗물 마신 주민 건강 큰 영향 없어 다행”

20일 정례브리핑 통해 주민 건강검진결과, 후속조치, 사후대책 설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1:16 수정 2019-08-20 15:11 | 신문게재 2019-08-21 1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돈곤 군수
김돈곤〈사진〉청양군수가 "우라늄이 검출됐던 정산정수장 수돗물은 주민들의 우려만큼 건강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20일 군청 상황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산정수장 중금속 검출 이후 주민 건강검진 결과, 군내 각 마을 간이상수도 수질검사 결과와 후속 조치, 사후대책을 설명했다.

김 군수는 "정산정수장 수돗물을 공급받은 주민의 건강검진 결과 일반검진 대상자보다 간기능검사, 단백뇨, 빈혈검사 수치가 오히려 낮고, 신장기능검사(크레아티닌 농도)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군은 정산정수장 수돗물을 마셔온 주민 2947명 중 1120명(38%)에 대해 지난 7월 9일부터 31일까지 건강검진을 실시했다.

주민들을 간기능검사, 신장기능검사, 백혈구검사, 방사선촬영 등으로 검진한 결과 164명(14.6%)이 이상 증세를 보였다. 간기능 65명, 단백뇨 27명, 빈혈 34명, 신장기능 38명 등이다.

이상 증세를 보인 164명을 포함한 이번 검진자 644명을 지난 1~2월 의료원에서 일반검진을 받은 644명과 나이별·항목별로 비교한 결과 간기능, 단백뇨, 빈혈 빈도는 낮고 신장기능검사 중 크레아티닌 수치가 높은 나타났다.

군 보건의료원 전문의는 “크레아티닌은 정상수치를 0.7~1.2mg으로 보는데 정산 주민들은 1.5~1.8mg 수준으로 질병으로서 유의미하다고 보기엔 수치가 낮다”라는 소견을 밝혔다.

김 군수는 수질검사결과에 대해 "7월 8일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군내 마을의 수질검사를 의뢰, 23일 18개 마을에 대해 '부적합'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군은 부적합 통보를 받은 18개 마을 중 정수장치가 설치된 7개 마을의 시설을 보수한 후 7월 23일 수질 재검사를 의뢰, 8월 1일 6개 마을 적합, 나머지 1개 마을은 8월 6일 적합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수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예비비 4억1465만 원을 긴급 편성해 2개 마을의 정수장치를 신규 설치하고, 4개 마을은 현재 설치하고 있다”면서“수돗물 사태와 관련 군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