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고유정, 거짓말? “수박 썰다 우발적으로 범행 저질렀다더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5: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고유정

사진=SBS 방송 캡처

 

전(前) 남편 살해·시신 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이 "수박을 썰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가운데, 사실과 다른 정황이 포착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은 경찰 조사와 첫 재판에서 "수박을 썰다 전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살해 현장인 펜션 내부에 수박을 아예 가져가지 않았을 가능성을 포착했다. 범행 당일 고유정은 마트에서 수박 한 통을 구입했지만, 지난 6월 1일 체포될 때까지 수박은 고유정의 차량 트렁크에 남아있었던 것.

 

경찰 관계자는 "수박은 깨진 채 차량에서 발견됐는데, 자르려고 한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줄곧 수박을 썰었다고 표현한 고유정 측 주장과 배치되는 부분이다.

 

한편 고유정 측은 지난 12일 재판에서는 "수박을 씻다가 흉기를 휘둘렀다"고 말을 바꾸기도 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