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 대전 중구 R경로당의 숨겨뒀던 이야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8:05 수정 2019-08-21 18: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도시의 아파트 경로당에는 생각이나 습관, 직업 등이 서로 다른 회원들이 모여 있다. 따라서 외식이나 자체급식에 서로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고 작은 다툼이 예상밖의 큰 사건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회장이나 임원들은 관심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

"회장님, 건의 좀 하것시유." A회원이 말을 꺼낸다. 요약해 보면, 현재 우리 경로당에서 요리하는 자체급식이 맛이 없다는 회원이 있고, 어느 땐가는 싱거워서 소금을 더 탔다며, 앞으로 대여섯 달 만이라도 요리를 B회원에게 맡겨보자는 것이었다. 몇 사람의 의견을 자기가 대변한다는 말을 덧붙이기까지 하였다.

" 그 건의에 답을 드리기 전에 먼저 우리 경로당 급식 실태를 설명 드리겠습니다." 회장의 설명이 이어진다.

이 경로당의 자체급식 요리사는 젊었을 때 천렵을 즐겼던 같은 경로당 회원으로, 이미 1년 6개월 동안 회원들의 칭찬을 들으며 무보수 봉사활동으로 해 오고 있던 터였다. 처음 시작할 때는 부인과 같이 시장을 보았으나 부인과 의견 차이로, 지금은 혼자서 혹은 경로당 임원과 같이 식재료를 준비한다. 식재료의 신선도를 높이고자 자체급식 바로 전날 구입하므로 우천이나 폭염도 피할 수 없다.

자체급식을 하는 날 회원들의 출석률이 외식을 할 때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보아 회원들이 자체급식을 즐기고 있음을 알 수 있었고, 외부의 요리사를 쓸 경우 매월 부담해야 되는 급식도우미 봉사료를 절약하게 되어 자체자금이 빈약한 이 경로당에 적지 않은 재정적 기여를 해 오고 있음을 역설한다.

이어서 몇 가지 질문을 덧붙인다. 첫째, B회원에게 요리를 맡겼을 때, 현재보다 맛없다는 사람이 더 많이 나올 경우 대처할 묘책이 있는가? 둘째, 대여섯 달이 지나서 현재의 '맛없다고 쫓겨 난?'요리사가 다시 봉사하게 할 자신이 있는가? 셋째로 B회원이 몸이 약해 반년 정도 요리를 해 보겠다고 하는 건데, 요리를 도맡아 하다가 건강이 더 악화되면 어쩔 것인가?

이런 몇 가지 질문에 책임 있는 해결책을 주시면 언제라도 요리사를 교체하겠다고 선언한다. 또 오늘의 건의를 다음과 같이 바꿔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의한다.

" 회원들 대부분이 맛있다고 좋아하고 있습니다. 그간 준비하고 요리하느라 고생하셨으니, 활력을 충전하기 위해 몇 달간 B회원에게 맡기시고 푹 쉬신 후에 더 맛 있는 음식 만들어 주시면 어떨까요?"

이런 대화가 오간 뒤에 서로의 마음을 열고 점심 식사를 했고 오후 간식 시간에는 A회원이 시끄럽게 해서 미안하다며, 복숭아 두 상자를 기증해서 할아버지방이나 할머니방 모두 활짝 웃는 가운데 복숭아 잔치를 벌였다. 웃는 경로당에 복이 온다고, 회원들이 함께 고민하던 '설거지 도우미'를 자청한 봉사자도 벌었다.



황영일 명예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