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올해 상반기 대전·세종·충남 소비자불만 '이동전화서비스' 최다

2019년 상반기 대전·충남·세종지역 소비자상담 분석 결과
이동전화서비스 590건 최다, 기타의류·섬유, 스마트폰 뒤 이어
10대 제외 모두 순위권에 이름 올려, 40대에선 불만 1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5:38 수정 2019-08-22 15: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동전화
2019년 상반기 대전·세종·충남 소비자불만 상위 다발 품목. 사진=한국소비자원 대전지원 제공.
올해 상반기 대전·세종·충남 지역에선 '이동전화서비스'에 관한 소비자 불만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대전지원과 대전시청, 충남도청, 세종시청, 대전소비자단체협의회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2019년 상반기 대전·충남·세종지역 소비자상담 2만 5453건을 분석한 결과다.

그 결과 상반기에 접수된 품목 중 이동전화서비스가 590건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기타 의류·섬유(491건), 스마트폰(479건)', 헬스장·휘트니스 센터(465건), 중고자동차중개·매매(458건)가 상위 품목에 이름을 올렸다.

충청권에서 이동전화서비스 관련 불만은 10대를 제외하고는 모두 순위권 안에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40대는 가장 많은 민원으로 이동전화서비스를 꼽기도 했다.

이동전화서비스, 기타의류·섬유, 헬스장·휘트니스센터의 경우 청약철회와 계약 내용 이행 요구 등 '계약' 관련 상담이 많았고, 스마트폰, 중고자동차중개·매매 품목은 하자 발생에 따른 무상수리 요구 등 '품질·AS' 관련 상담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동전화서비스의 경우 전국에서도 가장 많은 민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와 비교해선 '전화권유판매'의 증가율이 20.8%로 가장 높았다. '국내 전자상거래'도 1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비대면 거래 특성에 따른 소비자불만 해소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국소비자원과 대전시청, 충남도청, 세종시청, 대전 소비자단체 협의회는 2019년 상반기 대전·충남·세종 지역 소비자상담 분석 결과를 토대로 지역 내 사회적 배려 대상 계층인 고령자 대상 소비자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상담률 증가 품목과 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반영한 소비자정보 제공을 통해 소비자 피해 예방활동에 앞장설 예정이다.

이번 상반기 소비자 상담 건수는 대전 1만 999건, 충남 1만 2431건, 세종 2023건 등 모두 2만 5453건으로 전국 소비자 상담의 약 7.2%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3481건 감소했고, 월별로는 1월이 4875건으로 가장 많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상담건수
019년 상반기 대전·세종·충남 소비자 상담 건수. 사진=한국소비자원 대전지원 제공.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