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태안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국제 워크숍·.강연회·학술대회 개최

22일부터 30일까지 세계적인 수중문화유산 전문가들 총집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5 09:50 수정 2019-08-25 09: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 international conference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2일부터 30일까지 수중문화유산 보호를 주제로 목포와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전남 진도 명량대첩로해역과 태안 마도해역 등 수중문화재 조사현장에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국제학술대회 포스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22일부터 30일까지 수중문화유산 보호를 주제로 목포와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전남 진도 명량대첩로해역과 태안 마도해역 등 수중문화재 조사현장에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지난 6월 문화재청이 개청 20주년을 맞아 수중문화재 조사·연구 역량을 높이고 효율적인 수중문화유산 보호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된다.

22일부터 29일까지 국외 전문가와 함께 하는 수중문화재 조사기술 교류 국제 워크숍에는 20여년 이상 수중문화유산 조사 분야에서 활동한 4개국 전문가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사)한국수중문화재조사기관협회 소속 수중문화재 조사원간의 기술교류가 진행된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수중문화재 탐사, 발굴조사 기술에 대해 정보를 교환하며 ▲수중에서의 촬영·사진실측기술과 자료 처리기술 ▲수중문화재 조사방법 ▲탐사장비 운용 기술 등 이론교육과 현장 실습에 나선다.

이어 '세계 속의 수중고고학과 수중문화유산을 주제로 국외 전문가로부터 전해 듣는 국제 강연회'는 폴란드 바르샤바 대학교 맥달레나 노와코사카 교수와 독일 국립고고학연구소 미켈라 레인펠드 연구원,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진호신 연구관 등의 강연이 진행된다.

오는 30일에는 '세계의 수중문화유산 보호 법률과 정책, 한국의 수중문화유산 보호 국제협력'을 주제로 수중문화유산 조사·보호와 관련한 국제협력 현황과 공적개발사업 방향, 국제 협력과 향후 방향 등을 주제로 토론이 이어질 계획이다.

강연회와 학술대회는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태안해양유물전시관(041-419-7021, 7041)로 문의하면 된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국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얻는 다양한 의견과 정보를 국내 수중문화재 조사원의 전문성 강화와 조사 현장에서 활용하고, 수중문화유산의 소중함을 전하는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