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대전·충남 中企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에 '관심'

대전충남중기청, 천안에서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현장견학
"생산라인 자동화 필수… 미래를 보고 투자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5 11:18 수정 2019-08-25 11: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스마트1
천안에 있는 케이엠에스정밀(주) 고기택 대표가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현장견학에서 스마트공장 구축내용 등을 설명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대전·충남지역 중소기업들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천안에 있는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케이엠에스정밀(주)(대표 고기택)에서 진행된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현장견학에는 지역 중소기업의 임직원 등이 대거 참석해 성공적인 스마트공장의 시스템을 공유했다.

대전충남중소벤처기업청이 추진한 이번 현장견학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및 우수사례를 전파하고 신규 도입 예정기업들을 대상으로 선행사례에 대한 현황 및 노하우 등을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또한, 스마트공장을 처음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이해를 돕고 신규 구축 시 필요한 사항 등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대전충남중기청에 따르면 스마트공장은 설비와 물류자동화(제품생산 공정 및 개발, 자원관리 등)의 ICT화를 통해 공장 내 모든 상황들을 분석해 스스로 제어 및 통제가 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말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보고에서 오는 2022년까지 10인 이상 중소기업 6만7000개의 50%인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을 보고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은 기업의 생산성 증가, 품질향상, 원가절감, 납기준수 효과, 고용증가, 매출액 증가, 산업재해감소 등의 효과가 발생했다. 이미 구축을 완료한 전국 5003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생산성 및 품질향상 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충남중기청 관계자는 "스마트공장은 불량률 감소, 납기단축 등 기업의 성과를 향상시키며,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단축 등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해 중소기업 일자리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좋은 대안"이라면서 "기업이 스마트공장 추진시 정부가 50%를 지원하고, 지자체와 해당 기업이 일정 비율을 부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케이엠에스정밀 고기택 대표는 "스마트공장의 도입은 무엇보다 경영자의 의지가 중요하다. 생산제품의 품질향상과 함께 불량률이 떨어지고 생산성이 증가하면서 원가 감소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생산라인의 자동화는 필수라고 본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미래를 보고 투자해야 한다. 공장의 자동화에 따른 인력 감축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까지 지역에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기업(10인 이상 제조업체)은 666개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114개, 충남이 515개, 세종이 37개 등이다.
박전규 기자 jkpark@

스마트2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