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홍진영 공식입장, “회사가 굶어 죽을 것이라 말했다는 이야기는 명백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16:12 수정 2019-08-26 16: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홍진영

사진=홍진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이 소속사 뮤직K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분쟁 중인 가운데 2차 공식입장을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홍진영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금요일(23일) 글을 올리고 난 이후 너무나 두렵고 떨리는 마음에 주말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르겠다. 말도 안 되는 허위 주장들이 떠도는 상황을 견뎌내는 일은, 예상했던 것보다 몇 백배 더 힘이 든다. 많은 분의 응원과 공감, 지지가 없었다면 지난 주말조차 버텨내지 못했을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기까지 오지 않기 위해 그동안 뮤직K 측과 공문을 주고받으며 많은 노력을 했었다. 그러나 그 기대가 매번 물거품이 되었던 만큼, 뮤직K 측이 언론사에 적극적으로 뿌린 보도자료 대응은 별로 놀랍지도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오랜 세월 함께 한 회사와 결별을 결심한 것은 그만큼 믿어 왔던 사람들이 나를 속이고 계약을 위반하고, 불법을 저지른 것을 알게 되었음에도 조금의 반성도 없이 적반하장식의 태도를 보였기 때문인데, 연예인이라는 내 직업적 약점을 이용해 회사의 잘못에 대해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내가 그동안 얼마를 벌었다느니 내가 가족과 사업을 하려고 본 계약을 해지하려 한다는 등과 같이, 본질과 거리가 있는 이야기들, 나아가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로 문제를 호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너무 황당하고 기가 막힌다”라고 하소연했다.

 

또 홍진영은 “그래도 오랜 세월 함께 해 온 회사라 법적인 조치까지는 가고 싶지 않아 마지막까지 원만하게 해결을 해 보려 했는데, 그래서 내 변호사를 통해 상대방 변호사인 로펌 세종과 협의를 했던 것인데, 이제 그 내용마저 왜곡을 하고 있다. 내가 가족과 기획사를 차리려 했다거나, 언니의 전속계약을 추진했다거나 회사가 굶어 죽을 것이라 말했다는 등의 이야기는 명백히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믿었던 회사에 배신당한 충격에, 더는 누군가를 믿고 다시 기획사에 들어가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고, 내가 계약을 해지하게 되면 회사가 어려워지는 것은 서로 간에 당연히 알고 있는 상황이라, 더는 같이 갈 수는 없더라도 그 동안 나를 속이고 정산하지 않은 금액은 안 받을 용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