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강경문화재 야행 특집> 밤에 즐긴 특별한 선물, '강경문화재 야행' 성료

"강경의 밤! 정말 최고로 아름다웠다" 호평
강경읍민과 시민, 관광객 등 수많은 인파 행사장 몰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6 06:24 수정 2019-08-26 06: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강경문화재 야행 전체기사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강경 옥녀봉과 근대역사문화거리 및 구락부 일원에서 개최된 ‘2019강경 문화재 야행(夜行)’ 행사가 수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성료됐다.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주최하고 강경야행추진위원회에서 주관하며 문화재청과 충청남도가 함께한 강경 야행은 ‘타임캡슐 타고 떠나는 시간여행’이란 테마로 논산에서는 처음 열린 행사다.

24일 식전공연은 교육풍물두드림 금회북춤, 논산두레풍장소리보존회 풍물공연, 논산시립합창단의 감동적인 공연으로 행사장 열기가 고조됐다.

이어 윤석일 강경역사문화원장의 강경 역사 설명 후 강경 역사 100년 동영상을 관람했다.

DSC04509-jt
1500여명이 참석한 개막식은 논산출신 개그우먼 박은영의 사회로 개회선언, 개회사 및 축사, 점등식, 충청남도태권도시범단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또 25일 폐막식은 시낭송가 이선경의 사회로 논산두레풍장소리보존회 풍물공연, 김연숙 시낭송가 시낭송, 박성환 명창 중고제 판소리, 논산 대건고 댄스동아리와 논산고 힙합동아리 공연, 충청남도태권도시범단 공연 순으로 거행됐다.

주요 프로그램은 등길따라 야행투어, 거꾸로 가는 시간여행, 밤에 보는 문화재, 해설사와 근대거리를 걷다, 강경스탬프 투어, 근대도시 강경사진공모전, 강경야행포토존 , 공연 그시절 그노래, 강경야식 투어, 프리마켓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KakaoTalk_20190825_115645559
이밖에도 강경지역 곳곳 문화재 개방과 문화재 안에서 즐기는 다양한 프로그램, 문화재와 문화재 사이를 이어주는 거리프로그램 등 지역의 예술단체와 시민,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다양한 전시와 공연, 체험 문화 콘텐츠 등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논산시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해 논산경찰서와 모범운전자회, 대한적십자사 논산지구협의회, 엄마순찰대, 시민경찰학교, 강경남녀자율방범대, 강경JC, 여성의용소방대, 청소년선도회 등 각종 봉사단체에서 행사안내와 교통통제 등 자원봉사 활동을 열정적으로 펼쳐 야행성공의 발판을 만들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